'유스케' 아이유, 100분 꽉 채웠다…데뷔 12주년 자축한 '고퀄 무대'(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가수 아이유가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가득 채웠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음악 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유스케')은 '아이유, 좋은 날' 특집으로 진행됐다. 지난 2008년 9월 18일 가수 활동을 시작한 아이유가 데뷔 12주년을 맞는 날이기도 하다. 이날 아이유는 100분 동안 방구석 1열을 뜨겁게 달궜다. 12주년을 자축한 아이유의 고퀄리티 무대가 큰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아이유는 첫 무대를 '가을 아침'으로 꾸몄다. 잔잔한 멜로디와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였다. 이어 '금요일에 만나요'를 통해 설렘을 안겼다.

아이유는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는 "제가 400회 특집에 나오고 거의 2년이 넘었다. 정말 오랜만이다. 하지만 저는 매주 본방송을 함께 달리고 있다"며 웃었다.

이어 "방송 나가는 오늘이 데뷔 12주년 되는 날이다. 어떻게 하면 의미 있게 보낼 수 있을까 하다가 '유스케'가 생각났다. 사실 저한테 1시간 넘게 주시는 것 자체가 저한테는 선물이다"고 말했다. 12년 만에 많은 성장을 이뤘다는 말에는 "정말 감개무량한 부분이다. 12년 전에 단발머리를 하고 왔었는데 친정에 온 기분"이라고 털어놨다.

유희열은 "원래 잠실주경기장에서 공연을 잡아놨더라"라고 했다. 아이유는 그렇다면서도 "'유스케'가 잠실주경기장보다 더 높은 가치다. 가수가 받을 수 있는 가장 최고의 선물 두 가지 중 하나가 주경기장 공연이고 하나는 '유스케' 특별 공연이라고 생각한다. 목이 쉴 때까지 하고 가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 뉴스1

아이유의 데뷔 초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2008년 10월 발표한 '미아'부터 'BOO', '마쉬멜로우'까지 이어졌다. '마쉬멜로우' 노래를 요청하자 아이유는 "이 친구들을 다시 불렀다"며 인형탈을 쓴 댄서들과 호흡을 맞춰 흥을 끌어올렸다.

아이유는 '삐삐'로 깜찍함을, '에잇'으로 감성적인 음색을 자랑했다. 또 '블루밍'을 열창했는데 무대 뒤편에 팬들의 영상이 있어 더욱 큰 감동을 안겼다. 아이유는 "진짜 너무 보고 싶다. 빨리 우리 만났으면 좋겠다. 감사하다"고 팬들에게 인사했다.

아이유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대항(?)할 '아이유의 팔레트'를 진행하더니 유희열과 '너의 의미'로 듀엣을 선보였다. 또 마음을 정화시키는 '마음'까지 불렀다. "미발표곡 중에서 살짝 보여줄 만한 거 있냐"라는 요청에는 미공개 자작곡까지 공개하기도 했다.

아이유는 마음 속 단 한 곡으로 '무릎'을 꼽았다. 아이유는 "그냥 이 곡이 저 같다. 그래서 공연에서 수도 없이 불렀는데, 부를 때마다 몰입이 되고 말이 되더라. 말하는 것처럼 불러진다"고 고백했다. 유희열은 "본인이 만들었는데 천재라는 거 아니냐"라는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무릎' 외에도 '시간의 바깥', '너랑 나' 등 다수의 히트곡을 열창한 아이유는 걱정되는 마음도 내비쳤다.

그는 "솔직히 말하면 시청자 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다. '쟤가 왜 저걸 해?' 하실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열심히 하고 제 나름대로 한달 간 준비했는데 제가 이런 호사를, 이런 행운을 감히 받아도 되는지 솔직히 아직도 모르겠다. 그래도 이 기회를 주셨으니까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었다"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