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9·19 평양선언 2주년…멈춰선 남북 시계 다시 돌아가길"

"남북 간 무력충돌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아…매우 소중한 진전" "대내외 제약 넘어서지 못해 합의 이행 못해…평화 의지 확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9월19일 밤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남북정상회담 기간 동안 환대해 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평양시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2018.9.19/뉴스1 © News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19일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바라는 소회가 가득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시간을 되돌려봅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2년 전, 평양 능라도 경기장에서 15만 평양 시민을 만났다. 분단 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북녘 동포들 앞에서 연설했고, 뜨거운 박수도 받았다"라며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한반도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이어 "군사 분야에서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합의를 이뤘고, 판문점 비무장화와 화살고지에서의 유해발굴로 이어지며 이후 남북 간 무력충돌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라며 "매우 소중한 진전이다.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소망과 국제사회의 지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던 일들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감격은 생생하건만, 시계가 멈췄다"라며 "합의가 빠르게 이행되지 못한 것은, 대내외적인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다"라고 짚었다.

문 대통령은 "비록 멈춰 섰지만, 평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9·19 남북합의는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라며 "역사에서 그저 지나가는 일은 없다. 역사에서 한번 뿌려진 씨앗은 언제든, 어떤 형태로든 반드시 열매를 맺는 법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평창의 경기장에서, 판문점에서, 평양에서 심은 씨앗을 아름드리나무로 키워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6.67하락 18.5918:03 10/29
  • 코스닥 : 813.93상승 7.7318:03 10/29
  • 원달러 : 1131.40상승 0.818:03 10/29
  • 두바이유 : 39.64하락 1.9718:03 10/29
  • 금 : 39.27하락 0.6318:03 10/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