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태 "이번 추석 확산 도화선 안 되도록 고향방문·여행 자제해달라"

"강원도·제주도 숙박 예약 늘어…관광지 접촉 감염 위험 높여" "선물 준비로 전통시장·백화점 방문해도 방역 수칙 준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 2020.9.1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관련 "이번 추석이 감염 확산의 도화선이 되지 않도록 고향방문과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재차 호소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19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하루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으나 감소 추세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여전히 (확진자 비율이) 수도권은 75% 내외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전세계 누적 확진자수는 이미 3000만명을 넘어섰으며 확진자가 늘어나는 속도도 더 빨라졌다"고 우려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이번 추석에는 고향 방문을 자제하며 방역에 참여하고 있지만, 강원도와 제주도를 비롯한 주요 관광지에 숙박 예약이 늘고 있다고 한다"며 "사람들이 붐비는 관광지에서의 접촉은 감염 전파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감염 재확산으로 우리 이웃의 생계가 위협받고 국민들이 감내해야 할 고통과 인내의 시간이 길어질까 매우 우려된다"며 "코로나와의 싸움에는 국민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또 주말을 맞아 "종교 활동은 비대면으로 해주시고, 다중이용시설의 방문은 자제해달라"며 "추석 음식과 선물 준비로 불가피하게 전통시장과 백화점을 방문하더라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정세균 국무총리의 추석방역 홍보물인 '추석에 다 모이면 위험하다고 정 총리가 그러더라. 힘들게 오지 말고 용돈을 두배로 부쳐다오' 캠페인을 들어 "총리 말씀을 많이 팔아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에게 지급되는 유급 휴가비와 생활지원비 지급현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