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 '젬베 청년'→'트로트 왕자'… 조문근, '타타타' 해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문근이 보이스트롯 준결승전에서 4위를 기록하며 결승전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뉴스1
가수 조문근이 준결승전에서 4위를 기록하며 결승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18일 오후 MBN 트로트 서바이벌 프로그램 ‘보이스트롯’에서는 준결승전 2차 개인 미션이 펼쳐졌다. 조문근은 앞서 진행된 1차 준결승전 듀엣 미션 결과 문용현과 함께 1000점 만점 중 884점을 받아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2000점 만점으로 진행되는 개인 미션이 진행됐고, 총 3000점 만점 1, 2차 미션을 합산해 결승 진출자가 가려졌다.

이날 MC 김용만은 “‘보이스트롯’이 재발견한 분”이라며 조문근을 소개했고, 그가 등장하자마자 진성은 “노래를 잘 하는 친구다. 소리도 좋고”라며 칭찬했다.

조문근은 “‘슈퍼스타K’는 내가 그동안 해왔던 음악을 계속 해온 거라면 지금은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면서 노래를 하고 있다”며 “나는 무대에 선 것만으로도 행복한 사람이다 생각하면서 노래하고 있다. 지금 각오를 노래로 표현해보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이어 조문근은 전국민이 사랑하는 국민 애창곡 김국환의 ‘타타타’를 선곡했다. 특유의 시원한 목소리와 가창력으로 곡을 뽑아내면서 모두의 경청을 불러일으켰고, 심사위원 남진은 “조문근은 소화력이 좋고 창법도 독특하다. 이 노래와 정말 잘 맞는다”고 감탄했다.

김연자 역시 “조문근 씨 너무 좋다. 작은 거인 같다. 작은 체구에 어떻게 그런 목소리가 나오는지 모르겠다. 아직 나이도 젊었기 때문에 앞으로 얼마든지 우리 쪽으로 오셔도 좋을 것 같다. 목소리 정말 탐난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타타타를 멋지게 소화해 낸 조문근은 청중 평가점수를 포함해 총 2701점을 받으며 가뿐하게 결승전에 진출했다. 

한편 조문근은 지난 2009년 방송된 엠넷 '슈퍼스타K1'에 출연해 '젬베 청년'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으나 당시 서인국에 밀려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그는 곡 '너라는 걸', '그냥 걸었어', '말 좀 해봐', '바람에 날려' 등을 발표, 2014년부터는 조문근밴드의 일원으로 활동 중이다.

특히 조문근은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 호소력 짙은 보이스를 자랑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