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인국공 의식했나… 문 대통령 “공정에 대한 청년들 요구 절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청년의 날을 맞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의혹과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사태에 대해 에둘러 언급하며 ‘성찰’이라는 말로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여전히 불공정하다는 청년들의 분노를 듣는다”면서 “공정을 바라보는 눈이 다를 수 있다는 사실이 공정에 대해 더 성찰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정’이란 단어를 37번이나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 여러분, 오늘 저는 여러분과 우리 사회의 공정에 대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또 “끝없이 되풀이되는 것 같은 불공정의 사례들을 본다. 공정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비로소 모습을 드러내는 불공정도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도 속의 불공정’, ‘관성화된 특혜’ 같은 것들이 있었다. 때로는 하나의 공정이 다른 불공정을 초래하기도 했다”면서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의 차별을 해소하는 일이, 한편에서는 기회의 문을 닫는 것처럼 여겨졌다”고 했다. 이른바 인국공 논란을 둘러싼 청년들의 ‘기회의 불공정’ 분노를 언급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추 장관 아들이 군복무 시절 특혜를 입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에둘러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의 눈높이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되려면 채용, 교육, 병역, 사회, 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체감돼야 한다”면서 “병역 비리, 탈세 조사, 스포츠계 폭력 근절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으며, 반드시 이에 부응할 것”이라면서 청년들의 분노를 달래기도 했다.

부동산 급등에 따른 청년 계층의 박탈감도 도마에 올렸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시장 안정, 청년 등 실수요자 보호, 투기 억제에 대한 정부의 의지는 단호하다”면서 “주택 공급 확대를 차질없이 추진하며 신혼부부와 청년의 주거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