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출당 무겁게 수용"… 야당 "윤미향은 왜 말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에 대해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와 허위재산 신고 의혹으로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의원을 즉각 제명했다. 이에 대해 김홍걸 의원 측은 19일 “당의 출당 결정을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김 의원 측은 이날 의원실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삼남이다.

다만 김 의원 측은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전날 브리핑에서 “김홍걸 의원이 감찰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 측은 “지난 18일 윤리감찰단 감사가 찾아와 김 의원 보좌관을 만났다”며 “‘오늘(19일)까지 소명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를 승낙했고 의원 대면조사 일정까지 합의했다. 결코 조사나 감찰을 피하거나 협조를 거부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야당은 민주당이 김 의원을 즉각 제명하자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은 왜 놔두느냐”는 의문어린 비판을 쏟아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지난 18일 논평에서 “김 전 대통령의 아들도 의혹만으로 당 제명이 됐는데, 범죄 사실이 확인돼 재판에 넘겨지기까지 한 윤미향은 왜 모르쇠인가”라며 “윤미향은 여전히 건재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당 명부에서 이름만 빼고 계속 같은 편인 게 무슨 징계이며 윤리 감찰이냐”며 “진정 반성한다면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의원직 제명토록 하고, 윤미향도 동시 회부해 의원직을 박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이날 페이스북에 “김홍걸은 검찰 수사도 안 받고 기소도 안 됐는데 너무 신속한 제명 결정”이라며 “이 정도의 추상같은 엄정함이라면 사기와 횡령으로 기소된 윤미향, 선거법 위반으로 1심 법정 구속된 김경수는 더 신속하게 제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명할 기회도 안 주고 속전속결로 DJ 아들만 콕 집어 제명하는 데는 무언가 말 못한 이유가 있나 보다”라며 “(윤미향 등) 죄질이 의심스러운 의원들도 형평성에 맞춰 제명하든가 설명하든가 해 달라”고 촉구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김홍걸 의원은 그리스도다. 추미애의 죄를 대속(代贖·죄를 대신 속죄한다는 의미)하기 위해 잘렸다”면서 “3일 후에 부활할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비꼬았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8.72상승 3.6711:24 10/23
  • 코스닥 : 810.43하락 2.2711:24 10/23
  • 원달러 : 1134.80상승 1.911:24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1:24 10/23
  • 금 : 41.36하락 0.3511:24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