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민화협, 9·19 2주년 "민족적 입장서 남북합의 이행"

2주년 대회열고 호소문 발표…"다시 화해 평화 통일의 길 열자" 이종걸 민화협 의장 "국보법 철폐, 한미워킹그룹 해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가 9·19 공동선언 2주년 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이종걸 민화협 의장. (유튜브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가 "남북 합의를 이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6·15 남측위와 민화협은 서울시 마포구 청년문화공간에서 공동으로 '9월 평양공동선언 2주년 민족통일대회'를 개최하고 "현 남북관계의 위기는 미국의 눈치를 보면서 남북공동선언의 합의들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데로부터 시작됐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들은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정신으로 다시 화해와 평화 통일의 길을 열자'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통해 "남북관계를 가로막고 있는 한미워킹그룹을 해체하고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입장에 확고히 서서 남북합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양공동선언과 군사합의에 따라 군사적 적대행동을 모두 중단하고 공고한 평화체제 실현으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남북 경의선·동해선 철도 연결의 현대화 추진, 대북전단 살포 문제 해결 등을 촉구했다.

이날 이종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대회사에서 "남북간의 대화를 가로막는 국가보안법의 철폐와 함께 한미워킹그룹 해체와 한미군사훈련의 축소나 중단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대화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대화의 파트너인 북측의 입장이 무엇인가를 분명히 파악해야 한다"면서 "북측이 반대하고 부정적인 것을 진행하면서 어떻게 대화를 진행할 수 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우리 정부가 이에 대한 과감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면서 "아무리 어렵다 하더라도 (남북)대화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창복 6·15 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은 대회사를 통해 "동맹에 조금이라도 균열은 있을 수 없다는 냉전세력의 몽니를 넘어 보다 자주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정책은 찾기 힘든 상황"이라면서 "어떠한 동맹의 이익보다 민족의 이익이 우선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고 말했다.

그는"왜곡되고 종속된 '동맹'을 넘어 평등한 관계를 만드는 데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정부는 '동맹대화' 신설 시도를 중단하고 한미워킹그룹을 지체 없이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반도종전평화캠페인'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이날 오후부터 서울·경기·인천·강원·충북·충남·전북·광주·부산·울산·경남·제주 등 전국 12개 시·도 19곳에서 전국 동시다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이들은 '전쟁 없는 한반도, 항구적인 평화지대'를 구호로 "남북·북미 합의 이행하라"라고 주장했다.

한반도종전평화캠페인은 615남측위·민화협·한국YMCA전국연맹·시민평화포럼·자유언론실천재단·여성평화외교포럼·민족문제연구소·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전국 시민사회·종교단체 353개가 참여하고 있는 단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