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분노조절 못하면서"…이재명 "국민능멸보다 백배 낫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설전이 이어졌다. 이 지사는 자신을 ‘분노조절 장애’라고 비난한 장 의원에게 “국민능멸보다 백배 낫다”고 맞받았다.

이 지사는 1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의 종(공복)들이 국민을 속이고 빼앗고 능멸하는 것에 대해 같은 공복으로서 공적 분노를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오히려 공인이 공적 불의에 대해 공분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정치를 빙지한 협잡이라는 생각은 못했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머슴이면서 주인의 돈을 놓고 ‘국민이 돈맛 알면 큰일 난다’고 하신 귀당 대표님 말씀에는 어떤 조언을 하시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귀당의 무고한 생명까지 빼앗은 인권침해나 수백억 차떼기 부정부패의 과거는 그렇다 치고, 지금 현재 실시간으로 벌어지는 수십억 재산은닉과 1000억대 직무관련 의심거래는 모르쇠하며 극소액의 형식적 문제를 침소봉대하여 ‘x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 하는 귀당 인사들에게는 뭐라 하시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 지사는 “배고픈 사람을 위해서는 쓰레기 담는 큰 그릇보다 작으나마 밥 담는 종지가 더 중요하듯, 공복으로서 국민을 위한 공분이 국민능멸 행위보다는 백배 낫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로남불 비판 피하시려면, 불의에 공분한 저에게 ‘분노조절’ 말씀하시기 전에, 김종인 대표님께 국민능멸로 이해되는 ‘국민 돈맛’ 발언에 대한 해명 사과 요구부터 하라”고 성토했다.

앞서 이날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며 국민의힘을 저격한 것을 두고 “그토록 화를 감추지 못하냐”고 쓴소리를 했다.

장 의원은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해 그토록 분노조절도 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다원화된 국민들의 요구를 아우르면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수 있겠느냐”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것도 ‘짝퉁’, ‘희대의 사기집단’, ‘부패수구 DNA’ 등 한글로 표현할 수 있는 최대치의 막말을 총동원했다”며 “국민의힘을 향해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공격하면, ‘희대의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라는 표현이 돌아갈 수 밖에 없지 않겠냐”고 반박했다.

장 의원은 “이런 험한 말들이 오가면, 국민들은 잘잘못을 따지기 앞서, 대국민 인지도가 압도적으로 높은 지사님의 불안한 성정(性情)만 기억하지 않겠느냐”며 “치국(治國)을 위해서는, 분노(憤怒)를 다스리는 것부터 배우시는 것이 어떨까 싶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4.62상승 9.5711:51 10/23
  • 코스닥 : 813.88상승 1.1811:51 10/23
  • 원달러 : 1133.50상승 0.611:51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1:51 10/23
  • 금 : 41.36하락 0.3511:5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