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등교 D-1…"마스크 쓰고 달리기 어려워, 수업조정 필요"

21일부터 유·초·중 3분의1, 고 3분의2 이내 등교 허용 "스크린 설치하고 대화 자제, 마스크 필수 방역 물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오전 노원구 서울태랑초등학교 3학년 6반 교실에서 담임 선생님이 아이들의 수업 준비를 하고 있다. 2020.9.1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원태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3 학생을 제외하고 원격 수업을 하던 수도권 학교들이 등교수업을 앞두고 있다.

감염 우려가 다시 나오지만 전문가들은 "거리두기를 지키고 마스크만 충실히 착용하면 큰 문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마스크를 착용한 채 체육 수업을 하기 힘든 만큼 수업 내용과 일정을 상황 따라 조정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오는 21일부터 서울·인천·경기 지역도 유치원, 초·중학교는 전체 인원의 3분의 1 이내,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에서 등교수업을 허용하기로 했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뉴스1>과 통화에서 "학생들 간 대화를 최대한 자제시켜야 한다"며 "학교 급식실에 플라스틱 스크린을 설치해 식사 도중 전염이 되지 않도록 시설적으로 보완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지금처럼 거리두기 좌석 배치를 하고, 마스크를 착실히 착용하며 등교하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예방으로 이어지는 가장 확실한 수단이라고 입을 모은다. 마스크를 계속 착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수업 내용을 조정하는 것도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체육 시간에 달리기는 시키는 경우가 있는데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달리기를 하기는 어렵다"며 "이를 고려해서 수업내용을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종일 학교에 있으면 학생들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에 느슨해질 수밖에 없다"며 "단축수업이나 격일 등교 등 학교에 있는 시간을 줄이는 방안을 권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등교 수업을 무조건 미룰 수 없다는 지적에는 동의한다'면서도 방역 수칙 이행을 거듭 강조하다. 지난 18일 밤 12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10명을 기록하며 17일째 100명대를 유지할 정도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예방의학과 교수는 "학생 개인의 문진표를 받는 것 외에도 가족 중 증상이 있는지, 확진자와 접촉했는지 등도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