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연방대법관 여성으로, 내주 지명할 것(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9일 타계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원 대법관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숨진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을 대신할 연방대법관을 내주, 여성으로 지명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긴즈버그를 대신할 연방대법관을 지명할 예정이며, 현재 여성인 코니 바렛과 바브라 라고아가 유력후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공백을 빨리 메우기 위해 다음주 인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타계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 후임은 11월 대선 승자가 지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