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0일) 슈퍼 코리안데이… 류현진·김광현 동시 등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류현진은 20일 오전 7시5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리는 2020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사진=로이터

20일(이하 한국시각) '슈퍼 코리안데이'가 성사됐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같은 날 나란히 출격한다. 

류현진은 20일 오전 7시5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리는 2020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토론토가 5연패에 빠진 상황에서 류현진이 소속팀의 위기를 구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토론토는 지난 14일 류현진이 등판했던 뉴욕 메츠전에서 7-3으로 승리한 이후 전패다. 현재 26승25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 머물러 있다.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의 어깨가 무거울 수밖에 없는 이유다. 류현진은 올해 10경기에서 4승1패 평균자책점 3.00으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덕분에 토론토는 류현진이 등판한 10경기에서 8승을 따냈다.

김광현은 오전 8시5분 미국 펜실베니아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리는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 선발로 나선다. /사진=로이터

같은 날 김광현은 오전 8시5분 미국 펜실베니아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리는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 선발로 나선다. 세인트루이스 역시 현재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공동 2위에 자리하고 있어 승리가 절실한 경기다.

김광현은 올해 6경기에서 2승무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0.63으로 활약을 펼쳤다. 내셔널리그 사상 처음으로 4경기 연속 5이닝 3피안타 이하, 비자책을 기록했다. 1901년 이후 4경기 연속 5이닝 이상 던지면서 자책점을 내주지 않은 세인트루이스 사상 세 번째 투수가 됐기도 했다.

김광현은 피츠버그 상대로 두 차례 등판한 경험이 있다. 지난 7월25일 시즌 개막전에서 마무리 투수였던 김광현은 당시 1이닝 2피안타 2실점(1자책점)으로 세이브를 기록했다. 8월28일 두번째 경기에는 선발로 나서 6이닝 3피안타 1실점을 수확했으나 승패를 기록하진 못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51하락 3.5410:57 10/23
  • 코스닥 : 805.27하락 7.4310:57 10/23
  • 원달러 : 1135.30상승 2.410:57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0:57 10/23
  • 금 : 41.36하락 0.3510:57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