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오라클 미국 합병 승인 받았다… 중국도 동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공산당은 최근 틱톡의 미국 M&A를 막기 위해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보유한 업체가 해외에 매각될 경우 공산당의 사전 승인을 받어야 한다는 법률을 제정했다. /사진=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동영상앱 틱톡과 오라클의 인수합병(M&A)을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는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틱톡이 미국 안보에 관한 우려를 해소했다"며 "틱톡과 오라클의 딜에 축복을 보낸다"고 말했다. 그는 "보안은 100%가 될 것"이라며 "미국 이사의 과반수, 미국 출신 최고경영자(CEO) 및 보안 전문가를 이사회에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회사의 합병이 완료되면 '틱톡 글로벌'이라는 이름의 회사가 텍사스에 세워진다. 약 2만5000명을 새로 고용할 계획이다. 틱톡은 미국의 교육 분야에 50억달러(약 5조8175억원)를 기부할 계획이라고 트럼프는 밝혔다.

로이터는 오라클과 월마트가 상당한 지분을 보유할 것이며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가 오라클의 데이터 수용과 소스 코드에 대한 검사 권리를 확보하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틱톡과 오라클의 딜은 중국 공산당의 승인도 남아 있다.

중국 공산당은 최근 틱톡의 미국 M&A를 막기 위해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보유한 업체가 해외에 매각될 경우 공산당의 사전 승인을 받어야 한다는 법률을 제정했다.

중국 공산당은 틱톡이 지분 50% 이상을 보유할 경우 미국 회사와 제휴를 막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틱톡의 지분이 50% 미만일 경우 거래를 승인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틱톡과 오라클의 거래 성사여부는 지분 50% 이상을 누가 확보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미국에선 약 1억명이 틱톡을 사용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틱톡 사용자의 데이터가 중국 공산당에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며 금지를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과 오라클의 딜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20일부터 미국에서 틱톡의 사용을 금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