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놓고 설전… 이재명, 장제원에게 "X 묻은 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가 장제원을 향해 “x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사진=머니S DB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장제원을 향해 “x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지역화폐가 역효과를 낸다'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의 보고서를 비판한 뒤 며칠째 국민의힘 의원들과 설전을 이어가는 상황이다. 

이 지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복이 불의에 공분하는 것은 국민능멸보다 백배 낫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이 지사는 “먼저 장제원 의원님의 조언 고맙다”며 “저는 국민의힘에도, 의원님께도 사감이 없고 사적 분노를 표출한 적도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머슴 주제에 주인의 돈을 가지고 ‘국민이 돈맛 알면 큰일 난다’고 하는 귀당 대표님 말씀에는 어떤 조언을 하시겠냐”며 “내로남불 비판 피하시려면 공분한 저에게 ‘분노조절’ 말씀하시기 전에 국민 능멸한 김종인 대표님께 ‘국민 돈맛’ 발언 사과부터 요구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귀당의 무고한 생명까지 뺏은 인권침해나 수백억 차떼기 부정부패의 과거는 그렇다 치고 지금 실시간으로 벌어지는 수십억 재산은닉, 천억대 직무 관련 의심 거래는 모르쇠 하며 극소액의 형식적 문제를 침소봉대하여 ‘x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 하는 귀당 인사들에게는 뭐라 하시겠느냐”고 몰아붙였다.

이 지사는 “배고픈 사람을 위해서는 쓰레기 담는 큰 그릇보다 작으나마 밥 담는 종지가 더 중요하듯 공복으로서 국민을 위한 공분이 국민능멸 행위보다는 백배 낫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로남불’ 비판을 피하시려면 불의에 공분한 저에게 ‘분노조절’ 말씀하시기 전에 김종인 대표님께 국민능멸로 이해되는 ‘국민 돈맛’ 발언에 대한 해명 사과 요구부터 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8일 이 지사는 조세연의 보고서를 비판한 자신을 향해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비난하자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맞받아쳤다.

그러자 장 의원은 같은 날 이 지사를 겨냥해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해 분노조절 하나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다원화된 국민들의 요구를 아우르면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것도 '짝퉁' '희대의 사기집단' '부패수구 DNA' 등 한글로 표현할 수 있는 최대치의 막말을 총동원했다"며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공격하면 '희대의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라는 표현이 돌아갈 수밖에 없지 않겠냐"고 비판했다.

조세연은 지난 15일 ‘지역화폐의 도입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란 보고서를 통해 “지역화폐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는 불분명하고 오히려 자원 배분 비효율로 인해 2260억원의 경제손실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 지사는 “국책연구기관이 특정 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한다”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4.02상승 8.9711:53 10/23
  • 코스닥 : 813.87상승 1.1711:53 10/23
  • 원달러 : 1133.50상승 0.611:53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1:53 10/23
  • 금 : 41.36하락 0.3511:53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