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82명, 38일만에 두자릿수…수도권은 누적 1만명 넘어(상보)

국내발생 72명 중 수도권 55명, 누적 확진 1만 7명…비수도권 17명 사망자 5명 증가 383명, 위·중증 환자 146명 발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음상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82명 발생했다. 수도권 중심의 재확산 기간중 38일만에 다시 두 자릿수 복귀다. 해외유입은 10명,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는 72명으로 지역발생 확진자도 전일까지 4일째 세 자릿수에서 다시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다만, 수도권 누적 확진자는 이날까지 1만명을 넘어 우려를 더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확진자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오는 추석 연휴 방역 결과에 따라 다시 재확산될 가능성도 적지 않은 것으로 평가된다.

2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82명 증가한 2만 2975명을 기록했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88명, 격리 중인 사람은 2434명으로 전날 0시 대비 111명 감소했다.

일일 확진자는 지난달 14일 100명을 넘어선 이후 37일째 세 자릿수를 유지했으나 이날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대구지역 1차 확산기 때 22일 연속 세 자릿수 확진자 발생 기록을 넘어선 후 폭발적 확산세가 꺾였다. 100명대 돌입 18일째에 80명대에 접어들었다.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추이를 보면 지난 8월 27일 441명까지 증가한 후 감소세로 전환해 9월 3일 200명 미만으로 떨어졌다. 이후 이날 8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 3일부터 20일까지 '195→198→168→167→119→136→156→151→176→136→121→109→106→113→145→126→110→82명'이다.

신규 확진자 82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28명, 부산 6명, 대구 2명, 인천 3명, 대전 2명(해외 1명), 울산 1명, 경기 26명(해외 2명), 충북 1명, 충남 1명, 경북 5명(해외 1명), 경남 1명, 검역과정 6명 등이다.

지역발생 추이는 3일부터 18일까지 '188→189→158→152→108→120→144→141→161→118→99→98→91→105→145→109→106→72명'으로 4일 연속으로 세 자릿수에서 두 자릿수 진입을 시작했다. 최근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앞으로 두 자릿수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 중 수도권은 서울 28명, 경기 24명, 인천 3명으로 총 55명이다. 전날보다 35명 감소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17명으로 전날 16명과 큰 차이가 없었다.

서울에서는 전날 새롭게 등장한 동훈산업개발(부동산관련업) 관련 확진자가 총 9명으로 늘었다. 이는 서울시가 분류한 발생 원인별 확진자 중 가장 크게 증가한 수치다.

강남구는 해당 회사 전현직 직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최소 19명이 확진됐다며 직원들은 밀집된 공간에서 상담업무를 했기 때문에 전파가 일어나기 쉬운 환경이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경기도에서는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12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강남구 동훈산업개발 관련 확진자 2명이 늘었으며, 남양주 북클럽 관련해서도 1명이 추가됐다. 이외에도 지역감염을 통해 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천에서는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인천 미추홀구 소망교회에서 교회 신도 1명(인천 879번)이 추가로 확진됐다. 다만 초발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북 포항에서도 북구에 거주하는 80대 남성(포항 71번)이 확진됐는데, 포항 66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다. 경주에서는 40대 여성 2명, 50대 여성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 중이다.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확진자는 10명이다. 지역사회 4명, 검역단계 6명을 기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의 유입국가는 대륙별로 중국외 아시아 6명, 유럽 3명, 아메리카 1명으로 나타났다. 국적은 내국인 1명, 외국인92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난 383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전체 치명률은 1.67%로 나타났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 감소한 146명을 나타냈다.

누적 의심 환자는 222만6701명이며, 그 중 217만9452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2만2975명이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