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 '82명'… 8월 재유행 후 첫 두자리(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2명 발생해 지난 8월 재유행 이후 두 자릿수로 돌아왔다. /사진=장동규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동안 82명 발생했다. 지난 8월 중순 이후 38일만에 두 자릿수 복귀다. 다만 수도권 누적 확진 환자 수는 국내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8개월 만에 1만명을 넘어서 우려를 더하고 있다. 

2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82명 증가한 2만 2975명을 기록했다. 하루 신규 확진 환자가 100명 아래로 집계된 건 수도권 종교시설과 집회 등을 중심으로 유행이 발생한 8월13일 이후 38일 만에 처음이다. 

감염 경로는 해외유입은 10명,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는 7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도 전일까지 4일째 세 자릿수에서 다시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지난 13~19일 지역발생 확진자는 99명→98명→90명→105명→145명→109명→106명 순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28명 ▲경기 24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에서 55명이 신고됐다. 이 또한 8월13일 41명 이후 38일 만에 최소 규모다. 이외에 ▲부산 6명 ▲경북 4명 ▲대구 2명 ▲대전 1명 ▲울산 1명 ▲충북 1명 ▲충남 1명 ▲경남 1명 등 비수도권에선 17명이 확인됐다.

이로써 수도권 누적 확진자는 ▲서울 4972명 ▲경기 4156명 ▲인천 879명 등 1만7명이 됐다. 1월20일 국내 첫 확진자가 인천국제공항 환승 과정에서 확인된 이후 8개월여 만인 244일 만에 수도권 누적 환자가 1만명을 넘어섰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0명으로 공항·항만 검역 과정에서 6명이 확인됐고 4명은 입국 후 자가·시설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내국인이 1명, 외국인이 9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난 383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전체 치명률은 1.67%로 나타났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 감소한 146명을 나타냈다.

누적 의심 환자는 222만6701명이며 그 중 217만9452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2만2975명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5:30 10/23
  • 코스닥 : 807.99하락 4.7115:30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5:30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5:30 10/23
  • 금 : 41.36하락 0.3515:30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