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교회 오늘부터 실내예배 제한 완화…집단감염 우려 여전

영상 송출 제작 인력에 50명까지 필요한가 의문 자영업자 및 시민이 쌓은 공든탑 무너질까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수도권 교회의 실내예배 가능 인원이 20일부터 20명에서 50명 미만으로 확대된다. 비대면 예배를 원칙으로 교회의 크기 유무와 상관없이 20명 미만이라는 촬영인원이 적용되던 조치가 완화된 것이다.

이에 따라 당장 이날부터 수도권 대형 교회 일부를 중심으로 교회 내 출입 인원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준안을 살펴보면 예배실 300석은 이상 50명 미만, 300석 미만은 20명 이내로 실내예배에 참석 가능하다.

예를 들어, 300석 이상의 예배실 1개와 300석 미만의 예배실 2개를 가지고 있는 교회는 새로운 기준안에 따라 비대면 예배의 필수인력을 최대 89명까지 인정을 받을 수 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Δ마스크 상시 착용 Δ음식 섭취 금지 Δ머무르는 시간 최소화 Δ사람 간 2m(최소 1m) 이상 거리두기 Δ예배시 환기 및 소독 실시 철저 Δ손 소독 등 손 위생 철저 Δ성가대 운영 중지 Δ특송할 경우 마스크 착용 후 독창 등으로 전파 우려를 최대한 낮춘다는 계획이다.

다만, 이같은 조치 완화를 두고는 여전히 우려섞인 반응이 나온다. 일반 시민들의 고통 분담과 자영업자들의 눈물로 확진자 증가폭을 줄였는데, 또다시 이번 조치로 공든탑이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실제로 코로나19 2차 대유행이 시작되고 정점을 찍었던 8월 한 달 간의 기록을 살펴보면 집단 감염을 일으킨 장소 중 절반이 교회였다.

관계 당국에 따르면 8월 초 코로나19 유행이 확산세로 돌아선 이후 집단 감염이 일어난 장소 중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한 곳은 총 33곳이다. 이 가운데 교회와 기도원 등이 13곳이며 사랑제일교회 신도들이 다수 참석한 광화문 집회와 경복궁역 집회까지 합하면 모두 15곳에 이른다.

이 밖에도 집단 발생까지는 아니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되거나, 확진자의 동선이 일부 동선이 겹친 교회 관련 시설만 20개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9월 이후에도 교회를 통한 집단 감염은 계속되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으로 9월 이후 종교시설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은 총 4건으로 확진자는 56명에 달한다.

따라서 일각에서는 이번 완화 조치는 잘못된 교회 현장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익명을 요구한 수도권 대학병원 한 감염내과 교수는 "현재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 수가 줄어들고는 있지만 여전히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교계의 요구와 압박이 거세겠지만 여기서 조치를 완화해주면 언제든지 집단 감염 가능성을 열어두는 것"이라고 말했다.

각종 커뮤니티를 비롯 오프라인에서도 일반 시민들의 우려도 나오고 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진모씨(35)는 "코로나 재유행 이후 학원은 문을 닫고 공부할 공간도 사라지고 있는데 교회는 또다시 대면 접촉을 늘린다고 하니 힘이 빠진다"고 말했다.

비대면 예배 영상송출과 제작을 위해 과연 50명이라는 인원이 필요하느냐는 문제제기도 나온다. 비대면 예배 영상 제작과 예배당 크기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지적이다.

한교총은 이번 새로운 기준안을 도출하는 협의에서 처음부터 비대면 예배 해제를 강하게 요구했다. 결과적으로 정부가 교회측의 조직적인 압박에 견디지 못해 정치적 판단을 내렸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교회도 이번 변경된 조치가 영상 송출 제작과는 상관없이 예배인원을 확대하는 조치라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 실제로 한교총은 지난 18일 회원 교단에 보낸 공문에서 "영상송출을 위한 인원 제한 20명을 50명 미만으로 완화해주는 조치를 통해 부분적으로 예배 인원을 확대하는 효과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한교총 측은 "이번 완화 조치가 20일 주일에 맞춰 협의한 내용"이라며 "확진자 발생 수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방역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모든 교회 집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