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6이닝 2실점 호투에도 '시즌 2실패'… 토론토 6연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0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두번째 패배를 안았다. 소속팀 토론토도 연패 탈출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선발 등판, 6이닝 6피안타 1볼넷 8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팀이 1대2로 뒤지던 6회를 마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토론토는 결국 1대3으로 패배하면서 시즌 2패(4승)째를 기록했다. 6연패 부진에 빠진 토론토는 26승26패를 기록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 머물렀다

이날 류현진의 투구수는 총 99개(스트라이크 62개)였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3.00을 유지했다. 류현진은 지난 14일 뉴욕 메츠전(6이닝 1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를 찍었다. 

류현진은 4회까지 안타 1개만 허용하며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하지만 5회 들어 난조를 보이며 집중타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1회 말 선두타자 앤드류 매커친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브라이스 하퍼에 땅볼을 유도했다. 이후 진 세구라와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연달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회에도 필 고슬린 2루 땅볼. 제이 브루스, 스캇 킹게리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냈다. 

류현진은 3회 선두타자 앤드류 크냅에게 첫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애덤 헤이슬리를 중견수 뜬공, 매커친과 하퍼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내며 큰 위기 없이 3번째 이닝을 마쳤다.

호투는 4회에도 이어졌다. 세구라와 그레고리우스를 내야 땅볼, 고셀린을 1루 파울 플라이로 돌려세웠다. 4회 투구수는 단 8개였다.

하지만 류현진은 5회말 선두타자 브루스에 좌측 펜스를 직접 맞히는 2루타를 허용했다. 브루스는 풀카운트 상황에서 류현진의 직구를 노려쳐 장타를 뽑아냈다. 후속 타자 킹어리가 기습번트를 댔지만 류현진은 이를 잡아 1루로 송구,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이어 류현진은 크냅에게 중전안타를 맞고 이날 첫 실점을 허용했다. 곧바로 헤이슬리와 매커친, 하퍼에게 4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1대2로 역전이 됐다.

5회말 1사 만루의 위기에서 류현진은 세구라를 낙차 큰 커브로 삼진 잡았고 그레고리우스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고셀린은 유격수 플라이, 브루스를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웠고, 게리를 몸 쪽 커터로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날 등판을 마쳤다.

토론토는 1대2로 뒤지던 8회말 2사 만루에서 헤이슬러에게 내야 안타를 허용, 스코어가 1대3으로 벌어졌다. 결국 토론토는 2점 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패배를 기록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