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 위한 '반려동물 임시보호서비스'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시보호 비용으로 하루씩 마리당 3만5000원을 부담해야 한다. / 경기북부청사 전경.
경기도가 도내 31개 시군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대신해 반려동물 임시보호서비스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이재명 경기 지사는 지난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 입원해야 하는데 집에 반려동물이 있다면 난감할 것”이라며 이 같은 서비스를 시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확진자가 1인가구이거나 가족 전원이 확진된 경우 급하게 주변의 도움을 구하기 쉽지 않은 경우 가정에 반려동물 혼자 남겨지는 상황에 빠지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겠다는 것이 도의 의도다.

지원대상은 반려동물(강아지·고양이)을 돌볼 수 있는 가구원이나 지인이 없는 도내 거주 코로나19 확진자 중 임시보호 희망자다. 보호기간은 입원치료통지서를 받은 날로부터 퇴원일 까지다.

보호절차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건소를 통해 관할 시군으로 임시보호 서비스를 신청하면 해당 시군에서 지정 보호소(협력 동물병원 등)를 연결해 안전한 이송부터 돌봄 서비스까지 지원하는 식이다. 필요시 백신접종 등 치료도 이뤄진다.

지정 보호소는 입소 동물이 질병에 감염되지 않도록 사전 소독을 실시하고 다른 동물의 보호공간과 구분해 입소를 실시하는 등 관할 보건소와 협력해 방역조치를 철저히 시행할 방침이다. 임시보호 마릿수는 제한이 없다. 다만 임시보호 비용으로 하루씩 마리당 3만5000원을 부담해야 한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85하락 1.0612:26 10/27
  • 코스닥 : 791.14상승 13.1212:26 10/27
  • 원달러 : 1127.40하락 0.312:26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2:26 10/27
  • 금 : 39.84하락 1.8312:26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