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불원정대+매니저 완전체…웃음·눈물의 '놀면 뭐하니?' 土예능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MBC '놀면 뭐하니?'의 환불원정대와 신박기획의 완전체 케미스트리가 안방에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에서는 환불원정대 멤버들(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과 신박기획 신입 매니저들(정재형 김민종)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전국 일일 시청률 1부 8.9% 2부 11.5%를 기록했다.동시간대 방송된 KBS '불후의 명곡'은 1부 4.8% 2부 7.7%였다.

이날 베일에 가려 있던 환불원정대 매니저의 정체가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 주인공은 바로 김종민과 정재형. 두 사람은 서로에게 별 관심 없는 '무시무시'한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예명 역시 즉석에서 결정됐다. 지미 유는 김종민에게 배우 소지섭의 향기가 물씬 나는 김지섭, 정재형에게는 착 달라붙는 정봉원으로 찰떡 작명 센스를 보여줬다.

두 매니저의 계약서는 신박 그 자체였다. 구속, 묵언수행, 삭발 등 기상천외한 단어로 채워진 계약서는 두 사람의 조합만큼이나 무시무시했다. 운전을 못하지만 길을 잘 찾는 정봉원과 운전은 할 줄 알지만 내비게이션을 못 보는 김지섭의 '1+1=1' 조합은 신박기획 대표 지미 유의 험난한 제작기를 예상하게 했다.

환불원정대와 두 매니저의 첫 만남은 레전드급 웃음을 선사했다. 멤버들은 부푼 기대를 안고 설레는 표정으로 기다렸지만 신박기획의 팀복(?)인 아기호랑이 셔츠를 입고 등장한 김지섭과 정봉원의 모습을 보고 깊은 경악과 충격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천옥은 두 사람의 매니저로서 실력을 의심하며 압박면접으로 기선제압에 나섰다. 하지만 '예?'와 '웃상'으로 받아치는 김지섭에 되레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다른 멤버들은 이해 못할 은비와 김지섭만의 독특한 소통 방식도 폭소를 자아냈다.

정봉원의 20년 지기 절친 만옥은 "우리가 오히려 정봉원을 떠받들어 줘야 할 판이다"며 까다로운 절친의 성향을 폭로했다. 그런 가운데 천옥은 봉원이 절친 만옥이 아플 때 몰래 울었다는 사연을 공개했고 갑자기 만옥과 봉원이 눈물을 터트리는 돌발상황이 발생했다. 만옥은 "평소에 잘해주지, 왜 보이지 않는 데서 잘해주는 거야!"라고 외치며 절친의 우정에 감동한 마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만옥은 자신이 아플 때 정봉원이 병원도 함께 다녀줬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더했다.

이날 센 언니들이 뭉친 환불원정대와 개성만점 두 매니저의 만남은 전무후무한 대 환장 신박 케미를 예고했고,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진 환불원정대 행보를 향한 기대와 화제성에 화력을 더해줬다.

다음주 예고편에선 환불원정대와 신박기획의 프로필 사진 촬영 현장과 추석을 앞두고 함께한 첫 스케줄 현장, 그리고 지미 유가 픽한 음악을 듣고 심각한 표정에 빠지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되며 더욱 기대를 끌어올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