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구단위계획', 이제 종이문서 대신 스마트폰으로 바로 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21일부터 시작하는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 이용 예시.(서울시 제공)/뉴스1© News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앞으로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정보를 언제 어디서든 컴퓨터와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21일부터 서울도시계획포털 내 지도서비스를 통해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지구단위계획은 건축물의 용도, 용적률, 건폐율, 높이 등을 정한 도시관리계획이다. 시민들의 재산권과 직결되는 규제정보로 각종 건축행위나 개발사업을 추진할 때 상세히 확인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시민이 지구단위계획 세부내용을 확인하려면 해당 구청을 직접 방문해 수십 페이지의 종이 서류와 도면을 일일이 살펴야 한다는 불편이 있었다.

시가 새롭게 구축한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는 서울 전역의 지구단위계획 상세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화하고 이를 지리공간정보를 기반으로 인터넷 지도상에 시각화한 것이다.

사이트에서 별도의 액티브 엑스(Active X) 설치 없이 바로 볼 수 있으며 컴퓨터나 스마트폰의 인터넷 브라우저에서 제한 없이 이용 가능하다.

서비스 이용자는 지도에서 개별 필지를 클릭하면 각 필지별 지구단위계획 결정정보와 건축규제 내용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건축한계선이나 공개공지 위치 등 공간정보도 제공한다.

시는 올해 13개 자치구 지구단위계획 구역을 시범서비스하고 연말까지 나머지 DB 구축 작업을 완료해 내년 초에는 25개 자치구 전체 482개 구역으로 전면 확대할 계획이다.

이정화 시 도시계획국장은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가 시민들의 도시계획 정보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동시에 비대면 방식의 행정서비스 실현이라는 시대적 요구에도 부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