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상가 1만개 점포 연말까지 '반값 임대료'

코로나19 장기화에 임대료 인하·공용관리비 감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을지로 지하상가가 적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서울시가 공공상가 1만여개 점포에 대해 연말까지 임대료를 50% 인하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서울시 공공상가 점포 임대료 50%와 공용관리비(청소·경비원 인건비)를 감면한다고 20일 밝혔다.

지하도·지하철상가 등 총 1만183개 점포가 대상으로 294억3000만원의 지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월부터 6개월간 공공점포 9860개의 임대료·관리비 총 439억원을 감면해줬다.

하지만 임대료 인하 기간이 끝나고 임대료를 다시 올리자 공공상가 내 입주 상인들의 원성이 높아졌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도 불구하고 임대료를 원상 복구했다며 분노가 쏟아졌다. 서울시내 지하도 상가 상인 1500여명은 탄원서를 내고, 지하철 상가 상인이 국민청원을 올리는 등 임대료 인하 연장을 강력 요구했다.

시는 현장 상인들의 목소리를 듣고 서울시의회, 국무조정실 등 관련 기관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임대료 감면을 연장하기로 했다.

9~12월 서울시와 투자?출연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지하철?지하도상가 등에 입점한 소기업?소상공인 대상으로 4개월간 임대료를 50% 인하한다. 임대료 인하조치에 따라 1만183개 상가에 임대료 287억8000만원을 감면해줄 계획이다.

관리비 항목 중 공용 관리비인 경비·청소원 인건비 부담분도 4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감면한다.

시유재산 임대료 납부기한도 12월까지 연장한다. 연간 임대료를 한 번에 납부해 납부부담이 큰 시유재산 임차상인을 대상으로 임대료 납부기간을 연말까지 유예한다.

지원을 희망하는 업체는 상가를 관리하는 기관에 소기업?소상공인 확인증을 제출해 확인을 받으면 된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민생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임대료 감면이 자영업자 여러분께 작은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서울시 의회도 지속적으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신속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조인동 서울특별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조치는 매출급락으로 임대료와 관리비조차 내기 어렵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해 마련했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민생경제대책을 추가적으로 내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