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개발제한구역 생활 환경 개선에 127억원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발제한구역 내 추진되는 주민 지원 사업.(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는 2021년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의 생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총 127억원 규모의 주민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국비 60억원을 확보하고 지방비 67억원을 추가했다. 이는 올해 사업비 78억원보다 49억원 증액된 규모다.

서울시 개발제한구역 면적은 종로구 등 19개구 총 149.13㎢로 서울시 행정구역의 24.64%에 달한다. 약 1만7000명이 거주하고 있다.

내년도 추진되는 사업은 8개 자치구 총 10개 사업이다. Δ종로구 평창취락지구 주차장 조성 Δ도봉구 무수골 녹색복지센터 건립 Δ노원구 수락산 스포츠 힐링타운 조성 Δ은평구 편백나무 힐링숲 조성 Δ강서구 개화산 근린공원 생태복원 및 생태모험숲 조성 Δ구로구 푸른수목원 확대, 항동 도시농업공원 조성 Δ금천구 호암산자락 생활체육공원 조성 Δ강동구 암사역사공원 조성, 고덕산 여가녹지조성 등이다.

서울시는 올해 5개 자치구에서 공원과 도로 조성을 위한 토지보상과 산림 내 산책로 정비, 둘레길 조성 등 총8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개발제한구역 주민 지원 사업으로 생활 기반을 확충하고 환경 문화를 개선해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의 건전한 생활환경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