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통신비 2만원 억지로 주며 생색… 국민이 갚을 빚"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이 전 국민 통신비 지원책에 대한 반대 의사를 재차 표명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20일 "정부여당은 빚을 내서 생산하는 '통신비 2만원'이라는 사탕을 억지로 손에 쥐어주며 생색내려 한다"며 전 국민 통신비 지원책에 대한 반대 의사를 재차 표명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마른 수건을 짜내는 각오로 기존 지출 등을 구조조정해서 돈을 마련해 보자고 수차례 강조했다. 그런데 정부는 모두 국채발행 등 빚을 내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번 추경은 모두 우리 국민이 메워야 할 빚으로 귀결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배 대변인은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책은) 국민 10명 중 6명이 반대한다"며 "'이 돈이 네꺼냐' 하는 말이 나오는 까닭"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앞선 세 차례 추경은 다 소진하고 빚을 내는 것인가"라며 "예를 들어 행정안전부의 3차 추경 1조7000억원의 실집행 내역을 보자. 6개 사업의 추경액 대비 실집행액을 따지니 실집행률은 고작 18%다. 4개 사업은 아예 집행률이 0%대다. 왜 3차 추경을 정부가 긴급요청하고 여당은 '날치기처리' 했는지 이해가 가나"고 반문했다.

배 대변인은  "국회 각 상임위도 4차 추경 심사결과 일제히 '쓰지 않은 돈을 확인하고, 앞으로 쓸 돈은 신속히 쓰자'는 취지의 메시지를 냈다. 기재위는 '예비비 사용내역 및 잔액 공개', 행안위, 산업통상위, 복지위, 환노위 등은 모두 소관 사업의 '연내 집행' 또는 '신속 지원'을 촉구했다. 세 차례 추경 집행 결과를 보며 믿음이 가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추경의 상시화'가 우려된다. 코로나19 대유행 후 G20 국가들은 평균적으로 GDP의 4.7%의 재정을 투입(6월 초 기준)했다. 우린 4번 추경 및 예비비 등을 통해 75조원의 재정을 쏟는데 3.9% 수준으로 높지 않아 차후에 추경을 더 요구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의 끝은 가늠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정부는 여전히 시급하다며 빚내가며 돈 얻는 데에는 열심이면서 정작 국민에게 직접 나눠주거나 집행할 때는 태만하다"며 "앞으로 정부는 새로운 추경을 요구하기 전에 반드시 기존 모든 사업의 '집행률'을 사전에 발표하라. 가계에서 빚을 내더라도 쓸 돈은 다 썼는지 먼저 챙겨본다. 기본부터 다시 세우라"고 덧붙였다. 

여야는 오는 22일 본회의를 열고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을 통과시켜 추석 전 맞춤형 긴급재난지원금이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합의한 바 있다. 예결위는 오는 21일 오전 8시 조정소위를 열고 세부 심사를 진행한 뒤 22일 전체회의를 열고 추경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