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美의 무모한 행동에 맞서 전 세계, 단결해야"

미국, 일방적으로 유엔의 대이란 제재 복원 선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예드 아바스 무사비 이란 외교부 대변인 - 타스님통신 갈무리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미국이 일방적으로 유엔의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다고 선언한 가운데 이란은 20일(현지시간) 전 세계가 미국에 대항해 단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란 외교부의 사이드 카티브자데 대변인은 이날 테헤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국제사회와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백악관 내 이 정권의 무모한 행동에 맞서 한 목소리로 말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티브자데 대변인은 제재는 폼페이오 장관의 "상상의 세계"에서만 복원됐다고 언급하며 "전 세계는 아무것도 바뀐 게 없다고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 행정부는 "고립"돼 있고 "역사의 잘못된 측면"에 서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9일 밤, 미국이 이란에 대한 유엔 재재를 복원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표는 미국이 추진하던 대이란 무기 금수(수출·수입 금지) 조치 연장 결의안이 지난 8월 유엔 안보리에서 부결된 뒤 나온 것이다.

그간 트럼프 미 행정부는 2018년 협정을 탈퇴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안보리가 무기 금수 조치를 무기한 연장하지 않는다면 이란에 대한 모든 유엔 제재의 복원을 작동시키는 합의문 조항인 '스냅백(Snap back)'을 이행할 것이라고 위협해왔다.

미국은 발효중인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서 핵협정 참가국으로 명시돼 있기 때문에 스냅백 조항을 가동시킬 법적 지위를 갖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다른 국가들은 이를 일축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50.80하락 20.0612:36 10/22
  • 코스닥 : 818.07하락 12.612:36 10/22
  • 원달러 : 1134.90상승 312:36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2:36 10/22
  • 금 : 41.71상승 0.1312:36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