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국 기업, 중국법 위반하면 블랙리스트…일정은 아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중국이 미국을 겨냥해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목록'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대한 규정을 발표했다. 중국 정부는 "아직 정해진 건 없다"면서도 "중국법을 위반하거나 불법 행위를 저지른 외국 기업은 목록에 추가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전날 성명을 통해 블랙리스트 등재 기준을 공개했다. "중국 법을 위반하고, 중국의 주권·안보·이익을 위태롭게 하며, 시장 거래 원칙을 위반하고, 중국 기업·조직·개인에게 차별적 조치를 해 손해를 입히는 기업"이다.

중국은 이 목록에 등재된 외국 기업의 중국 내 수·출입과 투자 활동을 모두 금지할 방침이다.

다만 상무부는 "관련 일정이나 구체적인 기업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불법을 저지르지 않으면 이런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목록'이 화웨이와 위챗, 틱톡 등에 대한 미국의 제재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냐는 언론 측 질의에는 "규제는 특정 국가나 기업을 대상으로 하지 않는다"며 "정기적인 입법 작업 과정의 일환"이라고 일축했다.

상무부는 또 "중국 정부가 시장지향적이고 합법화된 국제 기업 환경을 조성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시장 참여자들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강력한 조치들을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과 미국의 협력만이 올바른 선택"이라며 "미국이 국제법과 국제규칙을 존중해 평등과 상호이익을 바탕으로 대화와 협의를 진행해 중국과 입장을 절충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성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위챗과 틱톡 다운로드를 금지하겠다고 밝힌 시한(20일)을 하루 앞두고 나왔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금지령을 일주일 연기하고, 틱톡과 오라클 매각안을 승인했다.

중국 당국의 승인으로 최종안이 통과되면 틱톡이 미국 내 사용금지 조치는 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53.22하락 17.6412:06 10/22
  • 코스닥 : 820.31하락 10.3612:06 10/22
  • 원달러 : 1134.50상승 2.612:06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2:06 10/22
  • 금 : 41.71상승 0.1312:06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