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스 전 사령관 "北, 과도 비용 요구해 유해발굴 논의 중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오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한미동맹의 밤' 행사에서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합의로 미군 유해 55구가 송환된 이후 추가적인 유해송환이 불발된 것은 북한의 ‘웃돈’ 요구 때문이라고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브룩스 전 사령관은 18일(현지 시간) “북한과 당시 화살머리 고지 외에도 장진호 인근의 공동 유해 발굴에 대한 합의가 있었다”면서 “하지만 합의 이후 북한이 과도한 비용을 요구해 발굴 논의가 중단됐다”고 밝혔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당시 유엔군사령관으로서 당시 송환 협상에 직접 관여했다.

북한은 싱가포르 회담 다음달인 2018년 7월 미군 유해 55구를 송환했는데 이때 유해는 대부분 장진호 전투가 벌어진 신흥리에서 발굴됐다.

이에 따라 유엔군사령부는 그 해 9월 북한에 유해 공동발굴 사업을 제안하고 북한군과 판문점에서 장성급회담을 했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북한이 일방적으로 참여를 거부하면서 중단된 상태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북한은 발굴에 투입하는 (북측) 인력에 대한 비용, 미국 인력의 체류 비용 등의 목록을 작성하기 시작했다”며 "발굴에 필요한 장비보다 3~4배 많은 장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명백히 다른 목적에 전용하려는 의도가 있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논의 자체가 불합리하게 돼 협상이 지난해 초 결렬됐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브룩스 전 사령관은 "북한이 준비가 될 때 스스로 걸어 잠근 문을 다시 열고 나올 것"이라며 지금은 중단돼 있지만 언제든 다시 공동 유해발굴을 위한 논의가 재개될 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그는 북한이 당시 송환 협상에서 기존 대화 방식에서 벗어나 매우 진지하게 임했기때문에 최대한 많이 송환할 수 있었다며 유해 발굴 사업 재개를 거듭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