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에게 푹 빠진 트럼프·스가… 첫 통화 내용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0일 전화회담을 통해 양국의 동맹관계 강화를 촉구했다./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0일 전화회담을 하고 미일 관계 발전을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스가 총리를 가리켜 “대단한 인생 스토리를 가졌다”며 극찬한지 이틀만이다. 양국 정상의 전화회담 내용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스가 총리가 이날 오후 9시30분부터 약 20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7시경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전화를 시작으로 세계 정상 외교에 시동을 걸었다.

스가 총리는 전화를 마친 후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은 함께 미·일 동맹을 발전시키자고 요청했다"며 "나 역시 미국과의 동맹은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기반이라고 답하며 서로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스가 총리는 이어 "북한 문제를 비롯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에 긴밀한 협력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24시간 언제든지 무슨 일이 있다면 전화해 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나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동의한다고 밝혔다"며 상당히 우호적인 회담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각국 정상과의 전화 회담을 통해 일본의 입장을 전달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정상들과) 협력을 심화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오는 22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시작되는 75회 유엔총회 일반 토론 연설을 통해 첫 정상외교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화상 회의 형태로 열리는 유엔 총회에 보낼 약 10분 분량의 비디오 연설을 지난 19일 녹화했다. 

스가 총리는 연설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등을 언급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스가 총리의 첫 유엔 연설은 오는 26일 공개된다. 

일본 정부는 또 내달 초 도쿄에서 미국, 일본, 호주, 인도 등의 4개국 외교장관 회담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자리를 통해 스가 총리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등을 직접 만날 것으로 보인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