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관광객 120명, 제주 상공 찍고 '치맥' 즐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관광공사 타이베이지사, 대만 중대형여행사 이지플라이, 항공사 타이거에어(台灣虎航)가 공동으로 출시한 여행 상품 '제주 가상출국여행 얼리버드 프로모션'에 참가한 대만 관광객들 /사진=뉴시스(한국관광공사 제공)
대만 타이베이공항을 출발해 제주 상공을 선회한 뒤 다시 대만으로 돌아가는 이색 관광상품이 화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가 간 해외여행이 제한된 상황에서 이 같은 한국여행 마케팅이 현지에서 큰 관심을 받은 것.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11일 한국관광공사 타이베이지사는 대만 중대형여행사 이지플라이(ezfly), 항공사 타이거에어와 공동으로 제주 상공을 여행하는 항공편 체험상품인 ‘제주 가상출국여행 얼리버드 프로모션’ 상품을 출시했고 4분 만에 판매가 완료됐다. 19일 타이베이공항을 출발, 목적지인 제주공항에 착륙하지 않은 채 제주 상공을 선회한 뒤 대만으로 다시 회항하는 상품이다. 

지난 19일 대만 타이베이 공항에서 이륙한 비행기는 약 1시간40분 후 제주 상공에 도착해 고도를 낮춰 섬 주변을 선회하다가 대만으로 회항했다. 이 비행기에는 대만 관광객 120명이 탑승했다.

탑승 전 비행기 앞에서 한복 입고 사진 찍기를 시작으로 비행기에 올라온 관광객들은 기내식으로 나온 ‘치맥’ 등을 즐겼다. 또 제주특별자치도, 제주관광공사와 함께하는 제주관광 설명회, 퀴즈쇼도 펼쳐졌다.

한국관광공사는 이번 상품에 코로나 극복 후 한국과 대만의 관광교류가 재개되는 시점부터 1년 이내 사용할 수 있는 방한 왕복항공권이 포함됐고 2000타이완달러(약 8만원)를 추가해 호텔 1박 숙박권도 구매할 수 있어 실제 방한수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진종화 중국팀장은 "대만 시장은 3대 방한관광시장으로 한국관광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며 "대만에서 해외여행을 원하는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이번 행사 같은 기내 체험 등이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