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은 제명, '같은 의혹' 조수진은?… 국민의힘, 침묵으로 버티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스1
부동산 투기 및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을 받는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에서 제명됐다. 이에 같은 논란이 불거진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제명 여부에도 이목이 집중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날 18일 부동산 투기와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을 받은 김홍걸 의원을 제명했다. 이는 윤리감찰단 출범 후 김 의원을 조사하겠다고 발표한 지 이틀 만에 내린 결정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저녁 긴급 브리핑을 열어 “윤리감찰단장 최기상 의원이 국회의원 김홍걸에 대한 비상징계 제명을 대표에게 요청했고 최고위가 이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다만 제명 후에도 김 의원이 비례대표로서 갖는 국회의원 신분은 유지된다.

김 의원의 논란 이후 민주당의 발빠른 제명 결정은 '읍참마속'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김 의원과 같이 재산 누락 의혹을 받는 조 의원에게도 시선이 쏠렸다. 조 의원은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 등록 당시 11억 원의 현금 재산을 누락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청년, 시민과 민생단체 등으로부터 선거법과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되기도 했다.

조 의원도 김 의원과 같은 재산 누락 의혹을 받았다는 점에서 국민의힘도 신속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압박에서 자유롭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20일 서면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김홍걸 의원을 제명한 것에 대해 야당은 '꼬리 자르기'라며 쇄신 의지를 폄하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해당 의원들에 대해 꼬리 자르기 눈 가리고 아웅이라도 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현재 조 의원 의혹에 대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나연 lny6401@mt.co.kr  | twitter facebook

온라인뉴스팀 이나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