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가 왜 나와?… 이번엔 '추미애 포털 통제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치권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대한 포털사이트 검색결과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뉴스1
정치권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대한 포털사이트 검색결과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가운데 네이버는 "오류가 있었다"며 수정에 나섰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네이버 모바일에서 '추미애'를 검색 시 상단 탭에서 뉴스가 뒷부분에 나오고 영문자판으로 검색하면 자동전환된 결과가 보이지 않는다며 포털 통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네이버 측은 지난 20일 공식 블로그 공지를 통해 추미애 법무부장관 검색 결과 일부 오류가 확인됐다며 이를 긴급히 수정했다고 밝혔다.

우선 '추미애' 검색 결과 상단에 나오는 탭 순서가 정치인들과 다른 것과 관련 "이용자의 클릭 데이터를 집계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검색결과 앞뒤로 공백이나 특수문자를 포함한 검색어에 대한 클릭 데이터가 모두 합산돼야 하는데 '(공백)추미애' 데이터만 집계됐다는 것이다. 

네이버 측은 “의문이 제기된 ‘추미애’ 장관 이름을 포함해 다른 일부 검색어에서도 같은 오류가 발견돼 긴급히 바로잡는 작업에 착수했고 20일 오전 0시 50분쯤 완료해 '네이버 고객센터' 사이트를 통해 우선 설명 드렸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의 영어 자동변환 결과가 바로 보이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네이버 측은 "'추미애'를 영문 자판 상태에서 입력한 'cnaldo'는 포르투갈 출신의 유명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의미로 종종 사용된다"며 "이 때문에 'cnaldo' 검색어 입력 시 자동변환이 아닌 이용자에게 어떤 검색어를 찾는지 한번 더 확인하는 제안 형식으로 노출됐다"고 말했다.

네이버 측은 "많은 이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담당자로서, 꼼꼼하게 살피지 못해 궁금증과 불편을 드려 송구한 마음"이라며 "오류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사과드리며 서비스를 개선하는 과정 중에 문제점이 무엇이었는지 면밀히 검토해 향후에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