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기다려”… 현대차, 2020 WRC 터키 랠리서 2-3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가 월드랠리챔피언십(WRC) 5차전 터키 랠리에서 지난 4차전 에스토니아 랠리에 이은 2연속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월드랠리챔피언십(WRC) 5차전 터키 랠리에서 지난 4차전 에스토니아 랠리에 이은 2연속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

‘2020 WRC’ 5차 대회는 지난 18~20일(현지시간) 터키 마르마리스에서 개최됐으며 토요타카주레이싱팀 소속 엘핀 에반스가 포디움 정상에 섰으며 ‘현대차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이 준우승, 팀 동료 세바스티앙 뢰브가 3위를 차지했다.

터키 랠리는 고온건조한 기후 조건에 굽이진 비포장도로가 많아 느린 주행으로 엔진 냉각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는다. 코스 곳곳엔 자갈이 많아 경주차들은 곳곳에서 타이어 손상을 입거나 기계적 결함을 마주해야 했다.
터키에서 열린 ‘2020 월드랠리챔피언십’ 5차 대회 수상자들이 포디움에 올라 세레모니를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준우승을 차지한 현대팀 소속 코드라이버 니콜라스 질술(Nicolas Gilsoul), 드라이버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 우승을 차지한 도요타팀 소속 코드라이버 스콧 마틴(Scott Martin), 드라이버 엘핀 에반스(Elfyn Evans), 3위를 차지한 현대팀 소속 코드라이버 다니엘 엘레나(Daniel Elena), 드라이버 세바스티앙 뢰브(Sébastien Loeb)) /사진제공=현대차

현대팀의 누빌과 뢰브 선수는 터키 랠리 이틀째인 토요일 일정을 각각 1, 2위로 마치며 우승에 한발짝 다가섰다. 하지만 일요일 오전 터키 랠리의 9번째 스테이지를 주행하던 중 두 선수에게 찾아온 타이어 손상으로 약 1분 이상의 큰 시간 손실을 입으며 선두 자리를 내줬다. 3위로 주행 중이던 토요타팀의 세바스티앙 오지에는 일요일 11번째 스테이지서 경주차 엔진 계통 결함으로 남은 일정을 포기했다.

타이어 손상으로 3위까지 순위가 내려갔던 티에리 누빌은 일요일 남은 3개 스테이지서 가장 빠른 기록을 적어내며 선두를 추격했고 1위 엘핀 에반스에 35초02뒤진 2위로 랠리를 마쳤다. 누빌의 팀 동료 뢰브 역시 타이어 손상을 딛고 안정적인 주행을 이어가며 3위에 올라 두 번째 더블 포디움을 기록했다.
터키 랠리서 열린 ‘2020 월드랠리챔피언십’ 5차 대회에서 현대자동차 ‘i20 Coupe WRC’ 랠리카의 주행장면.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이번 더블 포디움으로 제조사 부문 포인트를 33점 더해 제조사 부문 챔피언십 종합 순위를 2위(165점)로 유지했다. 1위는 174점의 토요타다.

2019년 WRC 제조사부문 종합우승을 차지한 현대차는 올해 WRC 제조사 부문 챔피언십 2연패 달성을 목표로 남은 대회를 철저히 준비할 계획이다. 다가오는 6차전은 3주 뒤인 10월8일부터 이탈리아에서 열린다.

안드레아 아다모 현대팀 감독은 “터키의 험난한 도로가 안겨준 불운을 피해갈 수 없었지만 이 또한 랠리의 일부라고 생각한다”며 “2연속 더블 포디움을 달성해서 기쁘고 현대팀이 제조사 부문 챔피언십 2연패를 꼭 달성할 수 있도록 남은 2번의 랠리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