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기차 ‘카누’, 넥센타이어 신는다… "전기 SUV는 전용제품 필요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넥센타이어가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Canoo)의 차종에 신차용 타이어(OE)를 공급한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가 미국전기차 스타트업 ‘카누’(Canoo)의 차종에 신차용 타이어(OE)를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카누’는 미국의 스타트업 기업으로 차 실내를 극대화한 미래형 디자인으로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을 도입해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전기 구동장치를 차체 하부에 설치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처음 공개한 첫번째 모델 ‘카누’는 2022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차에는 넥센타이어의 올시즌 프리미엄 SUV 타이어 ‘로디안(ROADIAN) GTX’를 전기차용으로 개발한 ‘로디안 GTX EV’가 장착될 예정이다. 타이어의 안전성, 내구성, 저소음 등 차세대 전기차에 필요한 요소들을 전부 만족시킨다는 게 회사의 주장.

차 실내와 차체 하부 플랫폼인 ‘스케이트보드’를 총괄하는 알렉시 샤보누는 “고객들에게 대형 SUV 수준의 실내와 콤팩트한 소형차의 외관을 동시에 제공하기 위해서는 이에 알맞는 타이어를 찾아야 했다”며 “특히, 핸들링, 기후, 안전 등을 모두 고려한 타이어가 필요했고 넥센타이어의 ‘로디안 GTX EV’가 이 모든 것을 충족했다”고 전했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이번 파트너십은 단순히 신규 차종에 타이어를 공급한다는 것을 넘어 넥센타이어가 모빌리티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함께 그려 나간다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41.95상승 11.1114:58 10/28
  • 코스닥 : 802.62상승 18.8914:58 10/28
  • 원달러 : 1130.70상승 5.214:58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4:58 10/28
  • 금 : 39.90상승 0.0614:58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