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로 흘러오는 후쿠시마 오염수… "기준치 최대 70% 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에서 기준치의 2만톤을 넘는 방사능 물질이 검출됐다./사진=뉴스1

일본 정부가 바다에 버리기로 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방사성 오염수의 70% 이상에서 방출 기준을 초과하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이 오염수는 7개월이면 제주도 해안까지 도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6월30일 기준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한 저장 오염수 약 110만톤을 조사한 결과, 70% 이상에서 기준치 이상의 방사성 물질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100~2만배 6% Δ10~100배 15% ▲5~10배 19% ▲1~5배 34%를 각각 차지했다. 정부 기준치에 충족하는 것은 27%, 30만톤에 불과했다. 트리튬(삼중수소)을 제외한 나머지 방사성 물질만 계산한 수치다.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가능한 한 빨리 오염수를 처리해야 한다는 명목 하에 ALPS 부품을 자주 교체하지 않은 데다, 2013년 본체 부품이 부식돼 누수가 발생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3월 폭발사고 당시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냉각수에 외부의 지하수와 빗물까지 원전 건물 내로 흘러들면서 하루 평균 170톤가량의 방사성 오염수가 생성되고 있다. 지난달 20일 기준으로는 1041개의 탱크에 122만톤에 달한다. 

후쿠시마 원전 운용사인 도쿄전력은 이 오염수를 펌프로 끌어올려 일부 방사성 물질을 걸러낸 뒤 원전 부지 내 물탱크에 보관 중이다. 

이 물탱크도 오는 2022년 8월이면 포화상태(약 137만톤)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일본 정부는 그 후속처리 방안을 논의해왔다. 지난 2월 정부 소위원회는 해양 방출의 우위를 강조하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현재 이 물을 바다에 버리기 위해 현지 주민 등을 대상으로 한 설득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달 2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새 정권에서 방사성 오염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늦어도 내년 중엔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실행에 옮길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런 가운데 도쿄전력은 ALPS의 성능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15일부터 트리튬 외에 방사성 물질 농도가 방출 기준의 3791배인 1000톤, 153배인 1000톤 등 총 2000톤의 오염수를 내달 중순까지 ALPS로 보내 재정화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최근 ALPS에서 농도를 낮추는 대상인 62개 핵 물질에 포함되지 않은 탄소14가 다량으로 처리수에 포함된 것으로 밝혀져 ALPS의 성능을 둘러싼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게다가 트리튬의 경우 농도를 낮추더라도 방출 총량은 같아지기 때문에 생태계 오염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한반도 전 해역 오염 시간문제


최근 후쿠시마대를 비롯한 일본 연구진이 발표한 동해 방사능 조사에 따르면 방사능 오염수는 방출 후 220여일 무렵 제주도를 거쳐 한 달 뒤에는 동해로 급속히 퍼져 나간다. 400여일 뒤에는 서해까지 파고드는 것으로 예측됐다.  

태평양을 거치며 방사능 농도는 많이 희석되긴 하지만, 일본이 버린 오염수가 확실히 한반도로 들어온다는 걸 보여주는 것.  

일본 연구진은, 후쿠시마 사고로 배출된 고농도 오염수가 태평양을 거쳐 동해로 유입돼 사고 이전 1.5베크렐이던 동해의 방사능 수치가 4년 뒤 3.4베크렐로 2배나 급증했다고 보고했다.  

이같은 바닷물의 방사능 수치는 그 자체로 인체에 위협적이진 않지만 해양 생물에 축적될 경우가 문제다.

후쿠시마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세슘의 반감기는 약 30년이다.  

전문가들은 오염된 방사능 물질이 해조류와 플랑크톤, 물고기 등 먹이사슬을 따라 최종 포식자인 인체에 유입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한다. 이런 위험성 때문에 국제사회는 유엔해양협약 등을 통해 방사성 물질의 해양 방류를 막고 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