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의혹 ..특정업체와 하루 5건 계약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무안군 상하수도사업소가 대행업체를 지정해 십 수년 동안 편법으로 일감을 밀어준 것도 부족해 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을 위해 사업 쪼개기 계약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무안군청 전경/머니S DB
전남 무안군 상하수도사업소가 대행업체를 지정해 십 수년 동안 편법으로 일감을 밀어준 것도 부족해 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을 위해 사업 쪼개기 계약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무안군청 전경/머니S DB
전남 무안군 상하수도사업소가 대행업체를 지정해 십 수년 동안 편법으로 일감을 밀어준 것도 부족해 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을 위해 사업 쪼개기 계약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무안군에 따르면 '무안군 수도급수 조례'에 의거해 급수공사 대행 규칙을 통해 2년 기한의 상하수도 설비공사 전문업체를 지정,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지정기준에 적합하고 결격사유가 없을시 갱신할 수 있다'는 규정을 악용, 장기간 특정업체 몇 곳만을 선정해 계약을 이어오고 있다.

모 업체의 경우 지난 2006년부터 대행업체로 지정돼 15년째 독점 수의계약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과정에서 각 업체마다 읍면별로 지역을 지정해 타 업체들의 진입 자체를 차단했다.

무안군이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는 계약정보공개시스템에 의하면 T업체는 무안읍, C업체는 일로읍, S업체 삼향읍, 또 따른 S업체 망운면, H업체 해제면, D업체 현경면, 또 다른 D업체 청계면, J업체 몽탄면 등으로 지역을 지정해 각종 상하수도 공사를 몰아줬다.

무안군 상하수도사업소가 2018년 1월부터 현재까지 이들 업체와 계약한 공사건수와 금액은 T업체 227건에 16억6988만1000원, C업체 224건 12억7615만9000원, S업체(삼향읍) 166건 10억 5759만7000원, D업체(현경면) 200건 13억160만원, H업체 149건 9억9936만9000원, D업체(청계면) 143건 9억7569만8000원, S업체(망운면) 56건 4억8438만원, J업체 56건 3억7081만3000원 등이다.

가장 많은 공사를 따낸 T업체의 경우 2018년부터 올해 9월 중순까지 227건을 계약해 한 달 평균 6.8건에 5060만2452원을 계약했다.

공사 계약과정에서 하루에만 수 건의 계약을 몰아주거나 1000만원 이하로 금액을 쪼개서 계약한 사례도 수두룩하다. C업체는 지난 7월30일 하루에만 일로읍의 각종 정비공사 5건을 따냈다.

이에 대해 무안군 상하수도사업소는 상수도의 특성상 고장이 나면 신속히 유지보수를 해야 하기에 특정업체를 지정해 계약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무안군 관계자는 "상수도 수리 업체는 관로를 잘 알고 고장시 곧바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면서 "또한 대행업체를 지정해 책임감을 주면 하자 발생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특정 업체가 장기 지정 계약을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관련 조례를 개정해 3년 단임 계약으로 시정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