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 주차장 지붕에서 전기생산…1만여가구 한달 사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역 선상 주차장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설비/사진=남부발전
부산역 선상 주차장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설비/사진=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이 부산역 선상 주차장 지붕에 공공협업형 제1호 태양광발전설비를 준공했다. 공공기관 자산을 활용한 이번 사례는 그린 뉴딜(Green New Deal) 정책 부응은 물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기반이 될 전망이다.

남부발전은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부산대학교와 협업 시범사업으로 부산역 선상 주차장 태양광(0.83MW) 발전설비(이하 ‘부산역 태양광’)를 준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공공기관간 협업을 통해 청정에너지 공급을 위한 설비를 확대하고, 공공자산의 효율적 사용과 지역사회 복지 증진 등에 기관들의 뜻이 모이면서 추진됐다.

부산역 태양광은 연간 1150MWh 규모 전력을 생산한다. 1만1300가구가 한 달간 사용가능한 양으로, 25억원대 원유수입 대체 효과와 511톤 규모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기대된다.

또 태양광설비와 함께 설치된 경관조명은 주차장 미관 향상에, 태양광 발전판은 차광막 기능으로 이용객 편의 증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번 사업으로 남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확보를, 한국철도공사는 공공자산 제공으로 20년간 최대 2.6억원 임대수익 창출 효과를 거두게 됐다.

한국철도공사는 운영기간 발생하는 매출액 일부를 사회공헌기금(20년간 약 9600만 원)으로 조성해 지역 취약계층 복지향상에 활용할 계획이다.

남부발전은 이번 시범사업을 기반으로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함께 태양광 설치가 가능한 철도시설을 추가 발굴하고, 부산대학교와는 철도시설물을 활용한 태양광 사업 추진에 대한 산학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신정식 사장은 “앞으로도 남부발전은 공공기관간 협업과 공공자산을 활용한 태양광 사업의 선도적 추진을 통하여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에 기여 등 정부 그린 뉴딜 기반 에너지전환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89하락 25.4312:22 05/17
  • 코스닥 : 962.03하락 4.6912:22 05/17
  • 원달러 : 1132.70상승 4.112:22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2:22 05/17
  • 금 : 65.26하락 1.312:22 05/17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접견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정상회담으로 백신 불안해소 기대"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