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스리랑카대사관, 경기도에 외국인노동자 의료지원 감사서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감사서한 전달식. / 사진제공=경기도
감사서한 전달식.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의료혜택을 받을 수 없는 외국인노동자의 치료를 지원해 주한 스리랑카 대사관으로부터 21일 감사서한을 받았다. 

사지 멘디스(A. Saj U. Mendis, PhD) 주한 스리랑카 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대유행 가운데서도 자국민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해준 이재명 지사의 배려와 이타적인 행동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이는 대한민국과 스리랑카 양국의 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대사관에서 이 같은 감사서한을 보낸 이유는 경기도가 시행 중인 외국인노동자 의료지원 사업을 통해 한 스리랑카인이 신속히 치료를 받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2014년 입국해 경기도 광주 소재 농장 등에서 일하던 스리랑카 출신 30대 A씨는 38℃ 이상의 고열로 지난달 23일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에 입원했고, 결핵 진단을 받았다.

돌봐줄 가족도 없고, 건강보험도 없던 A씨는 설상가상으로 결핵 치료중이던 지난달 30일 뇌경색까지 발병했다. 

이에 도는 외국인근로자 등 의료지원 사업으로 A씨의 치료비를 지원했으며, 원내 신경과 및 재활의학과의 협진을 통해 재활치료를 병행했다.

치료를 마치고 건강을 되찾은 A씨는 21일 퇴원 후 주한 스리랑카대사관에서 본국으로 귀국시킬 예정이다.

대사관측은 이날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을 찾아 의료원 측에 고마움을 전하며 이재명 지사 앞으로 감사서한을 전달했다. 

외국인근로자 등 의료지원 사업은 보건복지부에서 2005년부터 전국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건강보험 등 의료보장제도에 가입하지 못하는 노숙인과 외국인근로자 등 취약계층에 대해 경기도의료원 6곳과 민간병원 13곳을 통해 총 진료비의 90%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560명, 올 상반기 135명이 지원받았으며, 도는 인도적 차원에서 사업을 지속 실시할 예정이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23:59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23:5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23:59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23:59 05/07
  • 금 : 65.90하락 1.2723:59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