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18어게인', 대본 와닿아…마음 울리는 감동 많아 매력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김하늘이 '18어게인'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김하늘은 21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연출 하병훈) 제작발표회에서 "정말 대본이 즐겁게 와닿았다. 너무 재밌게 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본이 너무 재밌었고 다정이라는 인물이 워킹맘이긴 한데 어릴 때 아기를 갖고 지금 아기를 키우면서 꿈을 포기하고 살다가 이제 남편과 이혼 직전에 꿈을 향해 가는 모습이 존경스러웠다"고 덧붙였다.

김하늘은 "여러 다양한 모습 표현하는 데 있어서 매력적으로 보여드릴 수 있겠더라. 그 안에 로코라는 가벼운 연기도 있는데 기존 느낌보다 훨씬 현실 안에서 자연스럽게 기분 좋게 보여드릴 수 있는 부분 있어서 재밌게 연기하고 있다. 감동, 마음을 울리는 부분이 많아서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전했다.

한편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출연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75상승 5.711:31 10/23
  • 코스닥 : 810.97하락 1.7311:31 10/23
  • 원달러 : 1134.20상승 1.311:31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1:31 10/23
  • 금 : 41.36하락 0.3511:3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