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서 확진자 2명…관악구 삼모스포렉스·양천경찰서 관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일 오전 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입구 근처에 설치된 '코로나19 발열상담센터'.2020.9.21/뉴스1 노경민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 양천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21일 양천구에 따르면 지역 내 확진자는 이날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 2명이 추가되면서 총 179명으로 늘었다.

양천 178번 환자는 신정1동 거주자로 양천경찰서 직장 내 접촉자다. 자가격리 중 증상이 발현해 20일 양천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아 이날 확진됐다. 이 환자의 동거인 4명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양천 179번 환자는 신정7동 거주민으로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관련 확진자다. 동거인 2명에 대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양천구는 확진자 자택과 주변을 방역했고 확진자를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5:32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5:32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5:32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5:32 10/26
  • 금 : 41.67상승 0.3115:32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