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어게인' 김하늘 "윤상현에 의지…눈보면 감정이입 너무 잘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김하늘이 윤상현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하늘은 21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연출 하병훈) 제작발표회에서 "그 어떤 배우보다 편했다. 현실 육아 남편인 거다. 정말 편한 얘기를 많이 했고 아이들 얘기도 하고 도움 받는 것도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현장에서 남자 배우에게 먼저 가서 말하는 게 쉽지 않다. 성격적 부분 때문에"라며 "그런데 항상 오빠가 오면 먼저 제가 다가간다. 말걸고 얘기하는 게 재밌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더 좋았던 건 저희가 짤막하게 보여주는 회상신이 있는데, 오빠 눈 보면 감정이 너무 잘 나온다. 감정 이입이 잘 되니까 좋았다"며 "오빠가 눈빛이 굉장히 따뜻한 배우더라. 오빠 얼굴 딱 보면 감정 잘 나오니까 좋더라. 제가 선배인데 오빠에게 의지를 하며 찍었다"고 애정을 보였다.

한편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출연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