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시장가치, 멤버 1명당 5200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시장가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시장가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시장가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오는 24~25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 조사를 한 뒤 내달 5~6일 일반 공모주 청약을 진행한다. 공모 예정가는 10만5000원~13만5000원이다. 공모 예정가 최상단을 기준으로 하면 상장 후 빅히트의 시가총액은 4조5692억원에 이른다.

빅히트는 증권신고서 전체 연결매출에서 "방탄소년단의 매출액 비중이 2020년 상반기 및 2019년 87.7%, 97.4%를 차지하는 등 특정 아티스트에 대한 높은 매출 의존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빅히트가 인수합병한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의 매출은 6월 한달 매출만 상반기 연결매출에 반영됐다.

올해 상반기 매출(연결기준) 2940억원 중 2579억원이 BTS매출액이다.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매출은 지난 6월 한 달 매출만 반영됐다. 지난해 플레디스 연간 매출은 805억원으로 빅히트 연결매출(5872억원)의 13.7%를 차지했다.

플레디스의 매출 비중을 고려해도 빅히트 연결매출에서 BTS 매출 비중은 80%를 넘는다. 빅히트의 시장가치인 시가총액이 4조5692억원이 된다면, BTS의 시장가치는 3조6500억원을 넘는다는 단순 계산이 나온다. BTS 멤버 1인당의 시장 가치는 5200억원에 달하는 것이다.

빅히트는 "진은 병역법에 따라 2021년 말까지 입영연기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도 "아티스트의 군입대 등으로 활동중단이 발생할 경우 회사의 수익성 및 성장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