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하더니 손가락에 다이아가… 판빙빙 선물인증에 누리꾼 '분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화권 스타 판빙빙이 SNS로 다이아몬드 반지를 인증했다가 누리꾼들의 비판에 직면했다. /사진=판빙빙 SNS 캡처
중국 유명 배우 판빙빙이 SNS로 다이아몬드 반지를 인증했다가 호된 비판에 직면했다.

판빙빙은 지난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감사합니다 여러분 사랑합니다"는 문구와 함께 생일 선물로 받은 여러 물품들을 인증했다.

사진 속 판빙빙은 검은 모자를 푹 눌러쓴 채 오른손으로 얼굴 일부를 가리고 있다. 오른손 네번째 손가락에는 큼지막한 다이아몬드가 박힌 반지를 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반지의 가격에 대한 추측에 들어갔다. 한 누리꾼은 판빙빙의 반지가 지난 6월 소더비 경매에서 판매된 것과 비슷하며 당시 경매에서 284만스위스프랑(한화 약 36억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추정 가격이 나오자 누리꾼들은 댓글로 "세금은 어떻게 됐나", "반지도 탈세한 거냐" 등 비판을 쏟아냈다. 판빙빙이 지난 2018년 탈세 혐의로 8억8394만위안(약 1450억원)에 달하는 벌금형을 선고받은 걸 지적한 것이다. 현재 판빙빙은 반지 사진을 삭제한 상태다.
 

  • 0%
  • 0%
  • 코스피 : 2363.53상승 8.4811:57 10/23
  • 코스닥 : 812.97상승 0.2711:57 10/23
  • 원달러 : 1133.30상승 0.411:57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1:57 10/23
  • 금 : 41.36하락 0.3511:57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