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물타기 정치공세"…100% 공개입찰, 2~3년간 수주 줄어(종합)

"서울시 공사수주 의혹, 박원순 시절 부정 지시할 시장 아니다" "국회의원 신분으로 정부 부처 등 외압 행사나 청탁한 사실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당시 가족 명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수천억원대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9.2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유새슬 기자 =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자신을 향한 상임위원회 이해충돌과 관련해 "최근 문제가 되는 여당발 이슈를 어떻게든 물타기해보려는 정치공세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당은 제가 국정감사에서 말 한마디 했다고 공사가 늘고, 관련 상임위에 배정돼 공사가 늘고, 간사로 선임됐다고 공사가 늘었다며 억측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원은 "여당의 억측이 사실이라면 여당 스스로 대한민국 입찰시스템이 붕괴됐음을 자인하는 것이고, 국민에게 현 정부의 조직 전체를 불신해도 좋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과 같다"며 "검찰청에 직접 확인한 결과, 제가 진정 사건의 당사자이거나 고소·고발된 사건은 단 1건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범죄 혐의가 있다면 문재인 정권의 검찰에서 야당 국회의원에 대한 진정사건을 진행하지 않았을 리 만무하다"며 "(골프장 사업 관련 배임 등 의혹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결정을 하거나 사업계획의 집행에 관여를 할 위치에 있지 않았다. 출자에 관한 부분은 전문건설공제조합 이사장에게 위임했다. 전문건설협회 중앙회 회장을 역임했던 K씨의 근거 없는 억측에 불과하다. 2~3일 이내에 무고죄 고소와 함께 손해배상 청구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 공사 수주 의혹에 대해 "당시 서울시장은 박원순 전 시장이다. 국회의원 회사를 위해 불법을 눈감아주거나 불법을 지시할 시장이 아니라는 사실은 국민이 더 잘 알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한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비서실장, 진성준 의원은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장이 사실이라면 서울시에서 비서실장과 정무부시장으로 있었던 천 의원과 진 의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며 "서울시 입찰 과정이 얼마나 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분들이 외압이나 청탁에 관한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못하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의도가 의심스러울 뿐"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토교통위 간사 선임 이후 가족 회사 수주액이 크게 늘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객관적인 통계에도 배치되는 잘못된 주장"이라며 "국회의원으로 있으면서 정부 부처 및 산하기관에 공사 수주와 관련해 외압을 행사하거나 청탁을 한 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의혹을 제기한 산하기관과 자치단체는 국회의원이 되기 전부터 관계 회사들이 꾸준히 수주를 해왔던 기관이고, 새롭게 수주한 것도 아니다"라며 "회사로부터 확인해본 결과, 언론에 보도된 금액은 공사를 수행하고 공사대금을 지급받은 것이었고, 공사도 하지 않고 신기술 사용료로 돈을 받은 경우는 없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 가족회사인 이준종합건설 측 변호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몰아준 것이 아니라 정부 조달청 입찰시스템을 통해 공개적으로 낙찰 절차가 이뤄진 것이고, 외압 행사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며 "모두 조달청을 통해 입찰에 참여해왔고 조달철이 정한 룰에 따라 수주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박 변호사는 "이준은 1년에 대략 3000건 이상 입찰에 참여하고, 낙찰 건수는 10여건에 불과하다"며 "최근 2~3년전부터는 수주건수와 매출액이 급격히 하강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말했다.

신기술 사용료 의혹에 대해서는 "그 누구로부터 기술 사용료를 받은 사실이 없다. 해당 기술은 이준종합건설 외 4개사가 권한을 가진다"며 "한 언론에서 언급한 33억원이라는 사용료는 산출될 수 없는 금액이고, 이준 외 4개사는 품질을 담보하기 어렵기 때문에 다른 회사에 기술자문이나 지도 없이 100% 직접 설계·시공했다"고 반박했다.

박 변호사는 "2005~2012년까지 신기술로 수주한 관급공사는 21건이고, 박 의원이 당선되 2012년부터 현재까지 8년간 신기술로 수주한 공사건수 16건"이라며 "절대적인 숫자도 적고 비율도 적다. 연도별 수주건수도 적다. 단순 사실만 보더라도 일부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 아니라는 것을 쉽게 확인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건설사 측 관계자는 "입찰은 다 공개고 제한경쟁이다. (박 의원은) 20여년전부터 거의 (회사에는) 오지 않고 회사 경영에도 전혀 관여하지 않는다"라며 "국가기관에서는 공공입찰이 100%다. 각 상임위별 피감기관도 다 입찰한다"며 "어떤 목적에서 어떤 것만 입찰하는 게 아니라 우리가 참여 가능한 모든 입찰을 검토하고 입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00상승 4.9515:26 10/23
  • 코스닥 : 808.93하락 3.7715:26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5:26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5:26 10/23
  • 금 : 41.36하락 0.3515:26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