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검사 건수 OECD 최하위?… 당국 "나라마다 상황 다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국내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장수영 기자
방역당국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율이 OECD 37개국 중에 35번째라는 지적에 반박했다. 나라별 유행의 크기나 진단 검사하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유행의 크기가 다르고 검사 방법, 전략이 다르기 때문에 인구 대비 검사 건수만 갖고 그 나라의 방역 대책이나 검사 역량을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공식 통계는 의심신고가 들어와 검사를 한 신규 의심환자에 대한 검사 건수"라며 "한 사람이 여러 번 검사를 받은 중복 검사는 제거가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전체적인 접촉자 조사, 선제적인 무증상자에 대한 각종 검사 등 다양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검사를 한 건수는 460만여건"이라고 덧붙였다.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국의 진단검사 수를 OECD 최하국이라고 비난했다. 인구 100만명 당 검사자 비율은 449명에 불과하다는 이유에서다. 이 같은 이유로 신속진단검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지만 방역당국의 해석은 달랐다. 신속진단검사를 도입할 경우 오히려 양성률이 낮아 오히려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취지다. 따라서 전 세계에서 사용되는 신속진단키트와 같은 검사법은 현재 국내환경과 맞지 않다는 것이다.대한진단검사의학회도 방역당국과 같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대한진단검사학회는 "증폭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해 분자검사에 비해 바이러스 양이 최소 1만배 이상 많아야 검출된다. 따라서 바이러스 양이 아주 적은 무증상자 경우에는 이 검사법을 사용하기 매우 어렵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진단검사학회 전문가들이 신속진단키트가 한 40~50% 정도의 환자를 놓칠 위험성이 있다고 조언했다"며 "특히 우리나라처럼 양성률이 낮은 나라에서는 가짜음성으로 환자를 놓칠 위험성과 가짜양성으로 불필요한 환자를 격리시키고 접촉자조사를 해야 되는 두 가지의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피력했다. 이어 그는 "정확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가장 표준적인 정확한 PCR 검사로 대응하는 게 우리나라의 유행 수준에서는 가장 정확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54하락 16.2218:03 11/25
  • 코스닥 : 865.12하락 6.9818:03 11/25
  • 원달러 : 1108.90하락 3.818:03 11/25
  • 두바이유 : 47.78상승 1.7418:03 11/25
  • 금 : 45.86상승 0.2518:03 11/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