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타워 8000억원에 매각 결정… 두산 자구안 이행 ‘순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장충단로 소재 두산타워 전경. / 사진=두산그룹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한 두산그룹의 자구안 이행 순항하고 있다.

두산그룹 지주사인 두산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서울시 중구 소재 두산타워 빌딩을 8000억원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매수 주체는 부동산전문 투자업체인 마스턴투자운용이다.

이번 매각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목적이며 처분예정일자는 오는 28일이다. 다만 두산타워에는 4000억원가량의 담보가 설정돼 있어 세금 등을 제외하고 나면 두산 수중에 들어오는 돈은 2000억원 가량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두산은 두산솔루스(6986억원), 두산 모트롤사업부(4530억원), 클럽모우CC(1850억원), 네오플럭스(730억원) 등의 계열사 및 자산 매각 계약을 체결하거나 완료했다.

두산은 이 자금을 1조3000억원 규모의 두산중공업 유상증자 투입한다. 남은 금액과 유상증자를 통해 마련하는 자금은 차입금 상환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