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처가or 만병의 근원?"… 정주리 남편이 남긴 음식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우먼 정주리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주리의 근황이 공개됐다. 21일 정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뭐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 이 와중에 내가 좋아하는 닭 날개 두 개는 안 먹었네. 고맙다. 애처가 만병의 근원"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피자는 토핑이 다 떨어져 나간 모습. 치킨도 튀김옷이 다 벗겨진 상태였다. 또 사용한 휴지와 가위가 피자 박스에 그대로 들어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주리는 2015년 1세 연하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3남을 두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