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유재명, 범죄영화로 컴백… '소리도 없이' 오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유재명(왼쪽)과 유아인이 영화 '소리도 없이'로 범죄 영화의 새 지평을 연다고 예고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배우 유재명(왼쪽)과 유아인이 영화 '소리도 없이'로 범죄 영화의 새 지평을 연다고 예고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배우 유아인과 유재명이 영화 '소리도 없이'로 범죄영화의 새 지평을 열 것임을 예고했다.

21일 '소리도 없이' 제작 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유아인과 유재명이 참석해 홍의정 감독의 시나리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유아인은 "감독님이 쓴 시나리오가 놀라웠다. 정말 쇼킹했다"며 "익숙한 범죄 이야긴데 어떻게 이런 부분을 찌르지 했다"고 기대감을 자아냈다.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어떤 사건에 휘말리며 겪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범죄 조직의 청소부 태인(유아인 분)과 창복(유재명 분)의 신선한 경험을 그린다.

유아인이 맡은 태인 역은 대사가 없어 화제를 모았다. 유아인은 "영화적으로는 대사가 없고 인물적으로는 말이 없다. 그래도 알 수 없는 어떤 소리가 삐져나오는 것을 보면 소리를 못 내는 사람은 아니다. 과거 어떤 일로 인해 뭔가를 표현하지 않고 세상과의 소통도 거부하는 인물이다"고 전했다.

배우 유아인이 영화 '소리도 없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배우 유아인이 영화 '소리도 없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이어 "대사가 없어서 편하기도 했지만 도전이기도 했다"며 이번 작품을 위해 삭발하고 체중을 15㎏ 정도 증량했다고 밝혔다. 그는 "표정으로 표현하려고 노력하지는 않았다"며 "외모를 변화시켜서 카메라 앞에 섰을 때 자연스럽게 생기는 기운으로 도움을 받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유재명이 연기하는 창복 역은 유아인과 반대로 말이 많은 캐릭터다. 유재명은 "스토리를 끌어가는 인물이기 때문에 말 맛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며 "유아인의 팬이었고 작업을 함께 해보니 정말 잘 맞았다"고 전했다.

유아인은 "유재명 선배가 격없이 대해주신 덕"이라며 "팬이라고 해주셔서 민망하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했다. 나이차가 많이 나는 선배지만 불편함 없이 티격태격하는 장면도 촬영했다"고 영화 속 두 배우의 호흡을 예고했다.

홍의정 감독은 "오랜 기간 두 배우의 팬이었고 함께 작업한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꿈이 현실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소리도 없이'는 다음달 관객과 만난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