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피해 뻔해" 고흥군 사회단체,군공항 이전 결사반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불거진 광주 군공항 전남 고흥 이전과 관련해 지역 사회단체들이 한목소리를 내며 결사반대하고 있다. 21일 고흥군 청정고흥연대 등 39개 사회단체 대표들이 군청 우주홀에서 모임을 갖고 광주 군공항 이전 추진경위 및 문제점,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사진=고흥군
최근 불거진 광주 군공항 전남 고흥 이전과 관련해 지역 사회단체들이 한목소리를 내며 결사반대하고 있다.

21일 고흥군 청정고흥연대 등 39개 사회단체 대표들이 군청 우주홀에서 모임을 갖고 광주 군공항 이전 추진경위 및 문제점,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회단체 대표자들은 "군공항이 들어설 경우 군민의 피해는 불을 보듯 뻔하니 군공항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군민이 단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흥군에서 지난 16일에 발표한 성명서에 모두 동의하고, 행정기관과 함께 군공항 이전을 적극 막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군공항이 들어설 경우, 지선주민들의 농업, 어업, 축산업 및 환경피해가 심각할 것"이라며"전투기 소음 때문에 주민들이 살 수가 없다. 군공항 이전 관련 인센티브에 대해서는 논의할 가치도 없으며 군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다"고 말했다.

이정식 청정고흥연대 대표는 "군공항이전 검토단계에서 막아내지 못하면 정부의 일방적인 추진에 탄력이 붙을 수 있기 때문에 군수 및 의장의 초기 성명서 발표는 매우 시의적절 했다. 우리군 국회의원과 출향 향우와 연대해서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준호 귀향귀촌협의회장은"아무 연고지가 없는 고흥으로 귀촌했던 이유는 고흥의 청정환경 때문이었다"면서 "군공항이 들어서면 고흥군으로 귀농귀촌할 사람이 없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강철환 한국외식업협회 군지부장은 "최근들어 고흥으로 많은 관광객이 와서, 외식 및 숙박 등에도움이 되고 있으며, 군공항이 들어서면 관광객 감소로 외식숙박업의 소득이 극감할 것"이라면서"군민이 더단합된 모습으로 반대투쟁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기철 푸른고흥21 회장도 "군공항 이전 검토에 대해 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전군민으로 확대해 군공항 이전을 결사 반대해야 한다"고 했다.

군기관단체협의회 회의에 참석한 송영현 고흥군의회 의장은"지역구 국회의원도 반대한다는 의견을 확인하였고, 군의회 특위를 구성해서 광주광역시와 국방부에 항의방문을 하는 등 군의회 차원에서도 최대한 협조를 하겠다"고 말했다.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은 국방부에서 2018년 전남 12개 지역을 대상으로 연구용역을 실시 2019년 무안, 해남, 신안을 최종후보지로 선정했다.

최근에는 고흥군이 군공항 이전후보지로 거론되고 있어 고흥군이 강력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흥=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5:30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5:30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5:30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5:30 10/23
  • 금 : 41.36하락 0.3515:30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