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장남, SK E&S 신입사원으로 입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남 최인근씨. / 사진=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남인 최인근씨(25)가 최근 SK E&S에 입사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21일 재계에 따르면 최씨는 이날 SK E&S에 입사해 전략기획팀 신입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2014년 미국 브라운대에 입학해 물리학을 전공한 최씨는 졸업 후 보스턴컨설팅그룹 인턴십을 거쳤다.

SK E&S는 SK그룹의 에너지 계열사로 액화천연가스(LNG)와 전력, 집단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등의 사업을 영위한다.

최 회장의 장녀 최윤정씨(31)는 지난해 9월까지 SK바이오팜에서 일하다 휴직 후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바이오인포매틱스 석사 과정을 밟고 있다.

차녀인 최민정(29)씨는 지난해 8월 SK하이닉스에 대리급으로 입사해 미국 워싱턴DC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00상승 4.9515:23 10/23
  • 코스닥 : 808.93하락 3.7715:23 10/23
  • 원달러 : 1133.70상승 0.815:23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5:23 10/23
  • 금 : 41.36하락 0.3515:23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