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예비입찰 28일로 연기… 흥행 성공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2일로 예정됐던 두산인프라코어 예비입찰이 28일로 연기된다.

21일 투자은행(IB)과 재계 등에 따르면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는 입찰에 관심을 보이는 원매자들에게 예비입찰 날짜를 오는 28일로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이하 중국법인) 소송이 1·2심에 이어 대법원 최종 판결을 남겨둔 상황이다. 이에 두산그룹이 패소에 대비한 부담금을 직접 떠안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잠재 매수자들이 추가 시간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중국법인 소송 건은 매각 걸림돌로 지적됐다.

두산은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인프라코어의 지분 36.27% 매각을 검토 중이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시가총액은 1조7103억원이며 지분가치는 대략 6000억원으로 프리미엄 등을 더해 매각가가 8000억원에서 1조원 사이가 될 전망이다. 인프라코어가 보유 중인 밥캣 지분 51.05%는 매각 대상에서 제외된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