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추분' 아침 기온 '뚝'…일교차 10도 이상(종합)

아침 최저 8~18도, 낮 최고 19~25도 강원영동·경북동해안 오전 한때 산발적 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절기상 추분을 하루 앞둔 21일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 지내리의 한 논에서 농민이 콤바인을 이용해 벼를 베고 있다. 2020.9.21/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는 추분인 22일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고 오전 한때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질 수 있다.

기상청은 이날(22일)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고 21일 예보했다.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은 10도 내외로 낮아져 쌀쌀할 전망이다. 낮 기온은 20도 이상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8~18도, 낮 최고기온은 19~25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15도 Δ인천 16도 Δ춘천 11도 Δ강릉 14도 Δ대전 14도 Δ대구 14도 Δ울산 16도 Δ부산 17도 Δ전주 14도 Δ광주 15도 Δ제주 19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25도 Δ인천 24도 Δ춘천 24도 Δ강릉 21도 Δ대전 24도 Δ대구 23도 Δ울산 21도 Δ부산 23도 Δ전주 25도 Δ광주 24도 Δ제주 23도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아침 한때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강원산지에는 낮은 구름의 영향으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낄 수 있다.

오후부터 경상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30~50㎞/h(8~14m/s)로 강하게 불 수 있어 안전사고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m, 남해 앞바다 0.5~2.0m, 동해 앞바다 0.5~2.0m로 일고 서해 먼바다 최고 2.0m, 남해 먼바다 최고 4.0m, 동해 먼바다 최고 2.5m로 일 전망이다.

남해상과 제주도남쪽해상은 밤부터, 동해남부해상은 23일부터 바람이 35~65㎞/h(10~18m/s)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0m로 매우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